Quantcast

K리그 마스코트 반장 선거, 1위 수원삼성 ‘아길레온’…부반장에 대구FC ‘리카’와 인천 ‘유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K리그 마스코트 선거에서 수원삼성의 아길레온이 반장으로 당선됐다. 대구FC의 리카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티는 부반장으로 선정됐다. 반장 당선 결과 발표 이후 아길레온, 리카 등 마스코트의 당선 인사가 이어졌다.

지난 26일 오후 K리그 마스코트 반장 선거 개표에서 수원삼성블루윙즈의 아길레온은 총 1만7576표를 얻어 반장에 당선됐다.

반장 당선 이후 아길레온은 수원 삼성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저를 반장으로 뽑아주신 팬 여러분 감사드립니다. 저를 뽑지 않았더라도 K리그를 사랑하고, 마스코트 반장 선거에 참여해주신 여러분 모두 감사드립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아길레온 / 수원삼성 공식 인스타그램
아길레온 / 수원삼성 공식 인스타그램

이어 아길레온은 염기훈, 홍철 등 수원삼성 소속 선수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남겼다. 또한 "초대 K리그 마스코트 반장이라는 직함이 정말 큰 책임감을 느끼게 한다"라며 "왼쪽 날개 오른쪽 날개 모두 소중하듯 좌우를 가리지 않고, 다른 마스코트들과 함께 뛰며 K리그를 열심히 홍보하는 아길레온이 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2위를 기록하며 부반장이 된 마스코트는 대구FC의 리카다. 리카 선거캠프의 선대위원장 빅토는 "2019년에 태어나 이제 2살에 접어든 리카에게 시기상조라는 염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선거 유세 활동을 통해 팬 여러분의 사랑을 받으며, ‘우리 K리그 미래는 밝다.’ ‘우리 리카가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다짐도 할 수 있었습니다"라며 소감문을 남겼다.

리카 / 대구FC 인스타그램
리카 / 대구FC 인스타그램

빅토는 리카가 반장(아길레온)을 도와 K리그 발전을 위해 헌신할 것이라는 내용을 덧붙이기도 했다.

3위를 차지해 리카와 함께 부반장이 된 인천유나이티드 유티 역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유티는 "팬 여러분 투표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반장, 부반장을 도와 마스코트들을 잘 이끌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를 전하며 훈훈함을 남겼다.

유티 / 인천유나이티드 인스타그램
유티 / 인천유나이티드 인스타그램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K리그는 리그 개막을 잠정연기했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과 3월 1일 예정돼 있던 K리그1, K리그2 개막전이 모두 열리지 않는다. 연맹 측은 코로나19 확산세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 맞춰 K리그 개막일을 따로 지정하지 않았다.

K리그 팬들은 개막 연기로 인한 무료함과 아쉬움을 '마스코트 반장선거'라는 이벤트를 통해 잠시라도 날리게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