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낭만닥터 시즌2' 안효섭, 이성경-한석규-양세종과의 추억…"애틋한 서우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안효섭이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 종영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끈다.

지난 26일 안효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개월 동안 고군분투 하면서 ‘낭만닥터 김사부2’를 일구어주신 최고의 스태프, 최고의 감독님, 최고의 작가님, 우리의 김사부 한석규 선배님, 모든 출연 배우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애써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리며 함께 할 수 있어서 큰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 무엇보다 모든 것을 사랑으로 지켜봐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의 응원에 서우진이 존재할 수 있었고 우진의 성장만큼 저 또한 성장할 수 있었다"며 "함께 할 수 있었기에 더욱 애틋하다"고 시청자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안효섭 인스타그램
안효섭 인스타그램

끝으로 안효섭은 "낭만닥터 김사부2를 통해 여러분도 저와 함께 낭만을 찾는 여정이 되셨기를 바란다"며 "그동안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와 함께 안효섭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 속에는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와 함께한 시간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는 이성경, 한석규를 비롯 타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이번 시즌도 대박이었어요",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완전 홀릭됐어요", "시즌3도 나올 수 있을까요? 그동안 고생하셨어요", "차기작도 기대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25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메디컬 드라마. 이날 방송된 최종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27.2%, 전국 시청률 27.1%, 순간 최고 시청률 28.4%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며 ‘국민 드라마’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안효섭은 극중 GS(외과) 펠로우 2년차 서우진을 연기했다. 가족 동반자살의 유일한 생존자라는 비극으로 세상에서 존재를 부정당하던 우진이 ‘생계형 써전’에서 사람을 살리는 김사부(한석규)의 ‘모난돌’로 인정받고 진짜 의사로 거듭나는 모습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이에 안효섭은 첫 의사 캐릭터로 성공적인 연기변신은 물론 시청률까지 잡으며 20대 최고의 남자 배우로 우뚝 섰다는 평을 얻었다.

이렇듯 ‘낭만닥터 김사부2’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한 안효섭이 향후 어떤 작품으로 나타날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