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현장] “여긴 정말 지옥이다” 한 대구 시민의 분노에 …대구 남구보건소 직원 "아픈거는 본인 잘못이 아닌가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한 대구 시민의 눈물 젖은 청원글이 온라인상에서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 “대구 시민입니다. 지금 너무나 분하고 슬프고 아픕니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대구 시민이라는 청원 신청자는 코로나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확정을 받은 46세 남성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그는 “폐렴 확진만으로 입원을 할 수 없고 빠르면 내일 검사 결과가 나와야 응급조치를 할 수 있다고 해서 4세 쌍둥이, 6세 큰딸, 와이프가 있는 집으로 후송됐다”고 입을 열었다.

신천지나 해외여행 등 코로나19 신고 대상자에 속하지 않았다는 청원 신청자는 인근 마트를 제외하고 집에서 아이들과 함께 지내며 외출을 삼갔다고 한다. 그러나 청원자는 지난 19일부터 미열 증상을 보였다.

청원자는 남구 보건소에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자 “신천지와 해외여행지가 아니니 집에서 자가격리해서 있는 게 좋을거다”는 답을 들었다. 보건소 메뉴얼에 따라 감기약을 먹고 집에서 격리 치료를 하던 청원자는 지난 26일, 39도까지 열이 올랐고, 선별 진료소를 가려고 준비를 하던 중 갑자기 쓰러져 구급차를 타고 대구의료원 선별 진료소에 도착했다.

그러나 그는 선별 진료소에서도 별다른 치료를 받지 못했다. 청원자는 “호흡이 힘들다고 하니까 폐 사진을 찍었는데 ‘왼쪽 폐가 폐렴이다’고 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는 최대한 빨리 검사해도 내일 되어야 한다면서 집에 가서 기다리라고 하길래 지금 호흡도 힘들고 제가 당뇨와 혈압이 있다고 응급치료를 해달라고 하니 열이 있어서 병원 진료를 받을수 없다고 방법이 없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다시 남구보건소에 전화를 한 청원자는 이곳에서도 마찬가지로 별다른 도움을 받지 못했다. 그는 “보건소 직원에게 항의를 하니까 아픈거는 본인 잘못이 아닌가요 하는 말에 정말 화가 나서 내가 신천지 교인과 교류도 없고 해외에서 옮긴 것도 아닌데 이건 국가가 방역이 잘못되어서 일어난 인재 아닌가 하면서 항의를 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지금 제가 지역 감염으로 인한 피해자고 응급환자인데 혹 제가 지금 호흡이 안되어서 사망에 이르게 되고 뒤에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반응이 나오면 저의 인생과 우리 가족의 생명은 누가 지켜주냐고 울면서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건소 직원도 울면서 미안하다고 최대한 빨리 응급조치를 취해 볼테니까 집에서 혼자 방에 격리해서 기다리라고 얘기만 하며 응급차만 대구의료원으로 보내서 응급차 타고 집에 왔다. 혹시나 제가 잘못되면 분명 이건 국가가 시민을 죽음에 이르게 했으니까 미리 국민 여러분께 도움을 요청한다”고 청원글을 작성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마지막으로 청원자는 “지금 대구는 정말 지옥”이라며 “선별진료소가도 신천지와 관련이 없으면 본인 부담으로 175000원을 부담하고 검사를 받아야 하고 양성이 나오면 급여로 바꿔서 환불해준다. 돈 없는 노인들은 진료비 175000원 내라고 하니 거의 대다수가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는 보건소에서 알려준 메뉴얼대로 5일을 행동하다 이지경까지 왔다. 대구 특별재난지역이라고 선포해놓고 아무런 조치도 마스크 하나 못 싸는 이런 상태에서 대구 지역주민들은 정말 힘들게 버티고 있다는걸 부디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에 도움을 청한다”고 도움을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온라인상에서 공유하며 화제를 모았고, 27일 현재 청원 동의 수는 12,585명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