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라스)’ 조재윤, 에덴의 동쪽 송승헌 때리는 역할로 팬들의 미움 받고 개그맨 홍기훈과 닮아서 오해 받아…굴삭기로 ‘낚시터 만든 사연’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조재윤이 굴착기로 직접 땅을 파서 낚시터를 만든 사연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에서는 김국진, 김구라, 안영미의 진행으로 스페셜 MC 가수 이진혁의 진행으로 '재주는 배우가 부리고 웃음은 라스가 받는다'특집으로 연극 '아트'로 뭉친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출연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조재윤은 등장하자마자 '라스' 울렁증을 고백했는데 평소 '라스'의 열혈시청자임을 밝히며 "방송을 보다 보니 끝에 앉은 사람이 온갖 개인기를 보이며 대단하더라. 나는 저렇게까지 못하는데.잘해야한다는 부담감으로 출연을 망설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조재윤은 눈알 개인기부터 해서 입담을 과시하면서 김구라가 "울렁증이 있는 사람이 맞냐?"라고 묻기까지 했다. 

조재윤은 "많은 자격증을 많이 땄다. 굴삭기, 레카차등의 자격증이 있다"고 전했고 김국진이 낚시를 좋아하는 조재윤에게 "그럼 굴삭기로 파서 낚시터를 만들지 그랬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조재윤은 당황하지 않고 "굴착기로 진짜 낙시터를 팠다"라고 말했고 이에 김국진은 "애드립으로 말한 건데"라고 말하며 오히려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조재윤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 'SKY 캐슬'등 화제의 작품을 찍으며 신 스틸러로 활약을 했는데 그가 대박 작품을 고르는 비결을 알려줬다. 조재윤은 에덴의 동쪽에서 송승헌과 호흡을 맞춘 적이 있는데 촬영에서 송승헌을 때리는 장면을 찍게 됐다.

이후 조재윤은 "촬영장에 있던 팬들에게 무서운 눈초리를 받게 됐다"고 했고 이후 조재윤은 자신이 개그맨 홍기훈과 닮아서 오해를 받은 사연을 고백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이다. 

MBC 방송 ‘라디오스타’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