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는 트로트 가수다' 금잔디, 최종 순위 7위로 결국 탈락 "인생 터닝 포인트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금잔디가 '나는 트로트 가수다'의 두 번째 탈락자가 됐다.

2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4회에서는 2차 경연에서 김수희의 '애모' 무대를 선보인 금잔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잔디는 애절한 목소리로 '애모'를 열창해 관객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하지만 1, 2차 점수 합산 결과 금잔디는 최종 7위를 차지해 결국 탈락하게 됐다. 1위는 조항조가 차지했다.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방송 캡처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방송 캡처

금잔디는 "최선을 다했는데 다음 무대를 더 준비하고도 싶었다. 이렇게 선후배분들과 좋은 무대를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며 "다른 무대에서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탈락 소감을 말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금잔디는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제가 최대한의 제 모습은 다 보여드린 것 같다. 너무 색다른 경험이었다. 그 순간이 너무 행복했다. 이 기회를 통해 제가 배우는 것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에 노래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되는 프로그램이었다"며 "더 좋은 무대에서 더 노력하는 가수 금잔디 되겠다. 이번에 너무 애쓰셨다"고 전했다.

한편 조항조, 김용임, 박구윤, 박혜신, 박서진, 윤수현이 출연 중인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