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A, ‘코로나19 신고’ 1339에 장난전화…‘비난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한 유튜버가 코로나19 문의 전화를 받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장난전화를 건 영상을 게재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25일 유튜버 A가 운영 중인 채널에는 “1339(질병관리본부)에 코로나 장난전화ㅋㅋㅋ”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유튜버는 1339에 전화를 건 후 상담사에게 기침과 열이 있다고 증상을 말하더니 대뜸 욕을 하고, 틱 장애가 있다고 주장하며 전화를 끊었다. 

유튜버 A 채널 캡처 

그러면서 “잡혀갈 것 같아서 못 하겠다. 준비를 하고 다음에 하도록 하겠다”라고 영상을 마무리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코로나19로 확진자가 늘어가는 현 상황에 장난전화를 건 유튜버를 향한 거센 비난을 이어갔다. 

누리꾼들은 “선글라스 신사가 누구임? 이런 걸로 조회 수 올리려고 하는 건가 다들 유튜브 신고 말고 국민 신문고로 보건복지부로 민원 넣어주세요”, “유튜브가 뭐라고 이런 상황에서 이런 행동을 하나요? 영상 삭제할까 봐 저장도 다 해뒀음”, “이런 시기에 힘들게 일하는 분들한테 장난전화하는 게 옳은 행동인가요”, “일부러 조회 수 올려줄까 봐 영상은 안 누르고 신고만 했다. 꼭 죗값 치르길 바람”, “잡혀갈 것 같은 데가 아니라 진짜로 잡혀갑니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공공기관에 장난전화를 할 경우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으며 허위 신고가 악의적이고 상습적일 경우 공권력 출동에 소요된 비용이 손해배상 청구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