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욱토크)-최종회’ 이동욱, 보아와 낙지볶음 식사하고 코인 노래방에서 노래자랑…“오빠 노래 잘하지만 가수는”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마지막회’에서는 지난 3개월간 셀럽들고 의미 있는 토크의 마지막 방송이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sbs‘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이번 방송에서의 이동욱은 보아와 보아와 낚지볶음 식사를 함께 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sbs‘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방송캡처
sbs‘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방송캡처

 

보아는 만13세에 'ID; Peace B'로 데뷔했는데 이후 일본과 미국 등 3개국에 원어 앨범을 발표하며 완벽한 퍼포먼스와 라이브를 선보였다. 보아는 무대장인으로 불리지만 무대 공포증으로 힘들었던 시절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보아는 이동욱에게 "일본 데뷔 쇼케이스 당시 무대가 무서웠다. 매번 무대에 오를 때마다 수명이 줄어드는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일본 소속사 관계자들로부터 "저 친구가 단독 콘서트를 하려면 10년은 걸리겠다라는 말을 들었다"고도 전했다. 이어 보아는 트라우마로 무대 올라가기가 힘들었고 트레이닝을 받으면서 극복을 한 사실을 전했다. 

보아는 그 사건 이후 완벽한 무대 퍼포먼스와 라이브를 보여주기 위해 했던 피나는 노력을 '욱토크'에서 특별 공개를 했다.

또 한국 가수 최초로 오리콘 일간, 주간 차트 1위를 기록, 아시아의 별이라는 수식어를 얻게 해 준 일본 첫 정규 앨범 Listen To My Heart의 탄생 비화를 공개했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각 분야 최고의 셀럽을 초대, 스튜디오에서 나누는 토크, 셀럽과 연관된 장소에서 나누는 현장 토크, 시추에이션 토크 등 한 인물을 입체적이고 다면적으로 담아낸 혁신적인 토크쇼이다. 

SBS‘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