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대구-경북 청도 거주 한국인 입국금지…'제한 사유 보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일본이 대구와 경북 청도에 거주하는 한국인의 입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26일 일본 정부는 대구와 경북 청도에 거주하는 한국인이나 체류했던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기로 했다. 27일 자정부터 시행되며, 일본 입국 신청 전 2주 이내에 대구와 청도에 있었을 경우 입국이 제한된다.

아베 일본 총리는 "한국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군에 체재 이력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서는 입국 금지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감염이 확대되는 지역으로부터 일본으로 감염자 유입을 막는 것은 불가결하다"고 전했다.

SBS 'SBS 8 뉴스' 캡처
SBS 'SBS 8 뉴스' 캡처

일본은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성에 이어 대구와 경북 청도를 입국 금지지역으로 분류했다. S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일본 내에서 지역 감염 추세가 계속되고 크루즈선 하선자 중 확진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일본 내 확산을 최대한 막아보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미 실패한 유입 차단 정책에 매달리기보다는 신속한 감염 검사를 통해 추가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후생노동성은 이번 주까지 하루 감염 검사량을 3천 8백 건까지 늘리겠다고 장담했지만, 최근 일본 내 검사량은 많아야 하루 1천 5백 건에 그치고 있다.

가토 일본 후생노동상은 "각 기관들이 검사 수용 능력이 점점 줄어드니까 조금씩 (접수를) 억제하려는 것이 아닌가 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일선 병원이 감염 검사를 의뢰해도 보건소 등 정부 기관이 일손이 달린다며 거부하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올림픽을 앞둔 일본 정부가 확진자 수를 되도록 축소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일본 국민들의 불안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