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현황] 태국 확진자 한 명 해외여행 숨겨 "30명 병원 직원 위험 빠뜨려"…확진자 40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장관 "30명 병원 직원 위험 빠뜨려…슈퍼전파자 위험성 있는 짓"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태국에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3명이 발생, 누적 환자 수가 40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중 한 명은 '감염 위험국' 여행 사실을 숨겼다가 뒤늦게 실토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은 공공보건부 발표를 인용, 태국인 추가 환자 3명 중 두 명이 일본 북부 홋카이도(北海道) 여행에서 돌아온 뒤 나머지 추가 환자인 8세 소년과 접촉했다고 전했다.

이들 사이의 관계는 알려지지 않았다.

방콕의 한 사원에서 보건 관계자들이 마스크를 배포하고 있는 모습. [방콕포스트 캡처]
방콕의 한 사원에서 보건 관계자들이 마스크를 배포하고 있는 모습. [방콕포스트 캡처]

일본을 방문했던 두 명 중 한 남성 환자는 의심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을 당시, 위험 지역 여행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누띤 찬위라꾼 부총리 겸 공공보건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이 남성이 자칫 '슈퍼 전파자'가 될 위험성이 있는 짓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 환자를 검사했던 방콕 사이마이 지역의 B케어 메디컬 센터 측도 성명을 내고 "이 남성이 검사를 받으러 와서 다음날까지 해외여행 이력을 밝히지 않았다"며 "이 환자와 접촉한 30명의 의료진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지만, 현재 자가 격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누띤 장관은 "코로나19는 위험 전염병으로 분류됐다"면서 "감염 위험이 높은 국가를 방문한 뒤 의심 증상이 나타나는 사람은 누구라도 3시간 이내에 당국에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국 정부가 지정한 코로나19 감염 위험 국가 또는 지역은 중국, 마카오, 홍콩, 대만, 한국, 싱가포르, 이탈리가, 이란 그리고 일본이다.

그는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코로나19와의 전면전에 돌입하고 있다"면서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국민들은 가능하다면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태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7일 35명이 된 뒤 잠잠하다가 8일만인 지난 25일 추가로 2명이 발생하면서 환자 수가 37명으로 늘었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