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이단 전문가, "교회 밖 성경공부하면 신천지…코로나 전파 위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한 이단 전문가가 교회 밖에서 성경 공부를 하고 있는 사람들이 발견되면 그곳을 즉각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26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정윤석 한국교회이단리소스 센터장은 "비밀 포교가 생명인 신천지가 포교할 때 활용하는 게 신천지임을 드러내지 않은 채 하는 성경공부"라며 "전국에 비밀 성경공부 시설이 상당히 많고 적지 않은 교육생들이 신천지 신도를 만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성경공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센터장은 "지난해 신천지가 밝힌 교세 통계를 보면 2만명 가량 늘었는데 포교 과정에서 보통 80%가 떨어져 나가고 20%가 신천지 신도가 된다"면서 "이를 근거로 보면 지난해에 20만명이 이런 시설을 거쳤고 지금도 수만 명이 신천지 신도를 만나고 있다고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천지 하늘문화방송 HMBC 유튜브 채널<br>
신천지 하늘문화방송 HMBC 유튜브 채널

국민일보에 따르면 신천지는 설문조사, 심리테스트, 토익공부 등을 토대로 예비 신도를 포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심리적인 문제에 대한 해답을 빌미로 교회 밖 성경 공부를 권한다고. 여기에는 기존 교회에서 포섭한 정통교회 신자들도 포함된다.

정 센터장은 "가장 확신한 힌트가 교회 밖 성경공부”라며 “현재 교회 밖에서 성경을 공부하고 있다면 뒤도 돌아보지 말고 떠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천지 신도들이 2~3년 안에 신천지 역사가 완성되고 그때 자신이 신령하게 바뀐다고 확신하는 만큼 이만희 교주의 서면 지시도 듣지 않을 수 있다"며 "성경공부 모임을 중단하지 않고 계속할 가능성이 크고 그곳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될 위험이 있다"고 염려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신천지 더 이상 코로나 번지게 하지 말고 각자 집에서 한 달 동안 나오지 마라", "신천지가 결국 사회에 재앙을 몰고 오는 구나", "신천지는 병실주지 말자는 청원 누가 안 하나", "신천지야 거짓말 좀 하지 말자. 너네들 때문에 나라가 망하겠다"는 반응을 전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정부가 잘못하고 신천지에 뒤집어 씌운다", "신천지가 코로나 만들어 냈나. 방역 잘못해서 퍼진 건데 무슨 소리냐", "신천지 물타기는 이제 그만해라"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