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대응] 이의경 식약처장 "마스크 재사용 권장 안해"…마스크 판매처에서 편의점 배제해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정부가 조만간 보건용 마스크의 재사용 등 사용 관련 지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6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새로운 지침을 조만간 검토하고 논의해서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건용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일반 소비자들은 마스크를 몇 번씩 재사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의경 식약처장 / 뉴시스
이의경 식약처장 / 뉴시스

이 처장은 “마스크의 올바른 사용에 대해선 국내 전문가들 특히 대한의사협회와 함께 우리가 계속 검토 및 논의하고 있다”며 “국내 전문가들은 기본적으로 재사용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새롭게 교체할 마스크가 없는 경우엔 마스크의 오염 정도를 판단해서 본인이 사용하는 전제조건하에서 일부 재사용할 수 있다”며 “이와 관련 새로운 지침을 조만간 검토하고 논의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마스크 판매처로 편의점을 제외해 논란을 빚고 있다.

식약처는 가장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을 일방적으로 배제해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뉴시스에 따르면 정부가 당초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편의점에서 판매하기로 했다가 일방적으로 판매처에서 제외해 논란이다.

편의점 업계는 이 같은 정부 결정에 대해 ▲절차상 문제 ▲민간 부문에서의 형평성 ▲가격 통제 문제 등을 제기하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날 오후 공적 물량 마스크 판매와 관련해 편의점, 마트업계와 회의를 소집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오전 식약처 측은 편의점 업계에 문자메시지로 회의 취소를 통보했다. 취소 사유도 ‘내부 사정’이라고만 했다.

편의점 업계는 사전에 식약처가 약사회와 이미 협상을 마치고 편의점 등 유통 채널은 마스크 판매에서 제외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식약처는 회의 전날인 25일 오후 대한약사회와 공적 판매처 추가와 관련해 협의를 진행했다. 이날 정오 정부 발표에서는 마스크의 공적 판매처로 우정사업본부, 농협, 공영홈쇼핑만 포함했다. 그러나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마스크 수급 추가조치 태스크포스 회의에서 마스크 판매처 중 하나로 편의점을 언급했고, 이의경 식약처장은 약국을 추가로 지목했다.

이 때문에 26일 회의에서 편의점과 약국을 판매처로 추가할 지를 논의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식약처는 약국을 먼저 만난 것이다. 약사회 측은 심지어 식약처와 협의 자리 후 자신들이 하루 250만장을 공급한다고 밝히기도 했다.정부가 매일 공적 물량으로 공급하는 규모는 350만장이다. 약사회 주장대로라면 공적 물량 70%를 약국에서 판매한다는 얘기다.

편의점 업계는 정부의 일방적 회의 취소는 절차상 문제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 편의점과 약국은 똑같이 민간 부문으로, 개인 사업자가 운영하는 것인데 민간 부문에도 일부를 풀기로 하면서 약국과만 협의 했다는 건 형평에도 어긋난다는 주장이다.

소비자 접근성이나 가격 통제 면에서도 편의점이 약국보다는 훨씬 유리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편의점은 전국에 4만개에 이를 정도로 접근성이 뛰어나 소비자가 마스크를 사기에 더욱 좋은 환경이다. 또 현재 편의점 업계는 가맹점주가 마스크 가격을 자의적으로 올릴 수 없게 관리하고 있는 반면, 약국에서는 사실상 ‘부르는게 값’이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민간 부문에 일부 공적 물량을 풀거라면 양측을 모두 불러 협상하는게 상식적”이라면서 “약국보다 접근성이 뛰어난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그것도 정상적으로 정해진 가격에 살수 있다면 소비자 측면에서도 더 낫지 않겠느냐”고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