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B.I) 탈퇴 후 근황, 코로나19 확산에 마스크 10만 개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B.I·본명 김한빈가 마스크 10만 개를 기부해 화제가 됐다.

비아이는 코로나19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마스크 기부를 결정했다.

마스크 기부는 국내 팬단체에 2만 장 전달을 시작으로 중국 팬단체에 2만여 장을 보낸 상황이다. 이후 일본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현지 단체와 협의후 순차적으로 전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총 금액은 약 2억 원 정도며 쌍방울·남영 비비안도 힘을 합쳤다.

이와 관련해 관계자는 한 매체에 "큰 나눔의 다리가 되어준 비아이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마스크가 필요한 분들에게 따뜻한 진심을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비아이는 처음 준비 수량은 5만 개였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5만 개를 추가 생산해 전세계 10만 개의 마스크가 지원된다. 요청 국가의 팬들과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 및 노인 그리고 저소득 가정에 마스크를 전달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아이콘(iKON) 비아이(B.I) / 서울, 정송이 기자
아이콘(iKON) 비아이(B.I) / 서울, 정송이 기자

이에 네티즌들은 "잘한 건 잘했다고 해줍시다", "지금까지 10만장기부 본거 처음인듯. 이 시국에 이런 선행은 칭찬받아 마땅하다. 아무리 가진게 많아도 베풀지않는 사람들이 세상에 얼마나 많은데", "비아이! 수고했어요", "요즘같은 시국에 마스크10만장 기부라니.. 진짜 대단하네요 선행은 칭찬받아마땅합니다. 솔직히 1만개 기부도 어려울판에 진심이 없었음 절대 불가능한 갯수라 생각됩니다", "한빈이 마음이 느껴지네요. 반성 중에 이런 선행보여주어서 고마워요", "10만개면 2억이 넘는 금액인데 김한빈 멋지다", "마스크 구하기도 힘든데 대단하다 ㅠㅠ 승일재단도 생일때마다 천만원씩 조용히 기부했는데 잘못한건 앞으로 크게 반성하고 좋은 일 더더더 많이 하자" 등 반응을 보였다.

지난 1월 아이콘 컴백 앨범에 비아이가 참여한 곡들이 수록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이 앨범은 2019년 중반기 발매를 목표로 2019년 초에 녹음이 완료된 앨범이었다. 하지만 팀의 리더이자 프로듀서 역할을 맡았던 비아이가 탈퇴하게 됨에 따라 앨범 계획이 무기한 연기됐다"며 "비아이가 참여한 랩 파트들을 모두 제외하고 다른 멤버들이 재녹음하는 것이었다. 이 역시 처음부터 다시 녹음 과정을 거쳐야 했기에 회사에 멤버들은 고민 끝에 두 가지 방법을 모두 활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YG는 "비아이 단독 작곡이 아닌 YG 내부 작곡진들과 함께 작업한 공동 작품이라는 점, 다른 멤버들의 작곡 참여를 독려해 신곡을 추가했다. 비록 뒤늦은 후회입니다만, 남은 6인의 아이콘 멤버들을 지켜내기 위해 YG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과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아이콘 전 멤버였던 비아이는 3년 전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사실을 일부 인정하면서 당시 수사를 받지 않았다는 사실이 지난해 6월 드러나 2019년 아이콘을 탈퇴하고 자숙 중이다. 논란 직후 마약 혐의를 부인했던 비아이는 지난해 9월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한 이후 혐의를 일부 인정했으며 지난해 9월 18일 경찰은 비아이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