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억울함 호소’ 이웃과 폭행 혐의 부인…누리꾼들 ‘응원 목소리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배우 김부선이 자신의 폭행 혐의에 대해 부인하며 자신의 SNS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김부선의 폭행사건에 여타 다른 폭행사건과 다르게 김부선을 향한 누리꾼들의 응원과 격려가 이어져 눈길을 끈다.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에 따르면 김부선은 지난 12일 오후 9시30분께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반상회 도중 주민 A씨와 말다툼을 벌인 후 A씨의 얼굴을 때린 혐의로 신고됐다.
 
김부선은 반상회에서 재건축 문제를 둘러싸고 A씨와 말다툼을 펼쳤다. 이후 폭행 시비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부선은 자신 역시 피해자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가 먼저 김부선을 향해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주장이다.
 
김부선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뿌리 먹는 년 따로 있고 인삼 뿌리 먹는 년 따로 있다더니 2년간 아파트 비리 혼자 다 밝히고 저는 전(前) 부녀회장에게 매 맞고 자칫 폭력범으로 몰려 피박쓰고 신문에 나게 생겼다"고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김부선은 "주민들에게 난방비리 관리비리 제보하려는 순간 그들이 난입해서 입 막았고 경찰 부르라고 주민들 협박하며 내게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제보했다"며 "이렇게 난방비 안낸 이웃들이 나를 집단 폭행했다. 언어폭행 신체폭행"이라고 전했다.
 
김부선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김부선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김부선은 “나도 진단서 나왔다. 증인들 넘친다.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다? 이거 왜들 이러시나. 녹취 다있다”고 지적하며 “수년간 문제가 된 아파트 난방비 비리를 2년 동안 뛰어다닌 끝에 얼마 전 밝혀냈고 최근 시정명령을 받아냈다”면서 “문제가 된 이날은 주민들과 난방비리 대책을 논의하던 중 동대표와 전 부녀회장이 회의장에 난입해 회의를 막아서 시비가 붙었다”고 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앞서 이날 서울 성동경찰서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김부선이 12일 오후 성동구의 한 아파트 반상회 도중 주민 A씨를 폭행한 혐의의 사건이 접수됐다.
 
A씨는 “오늘의 안건인 개별 난방에 대해서만 토론하자고 건의했더니 본인의 뜻에 반한다며 심한 욕설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부선은 “동대표들이 난방 비리를 관리하지 못했으니까 다시 뽑아야 한다고 얘기하려 했는데 이 사람들이 난입한 것이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김부선의 폭행시비가 불거지자 누리꾼들은 김부선이 지난 2012년 2월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난방 비리에 대한 도움을 요청하는 등 난방 비리를 밝히기 위해 노력했던 증거들을 찾아내며 격려와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김부선은 다음 주 초 ‘쌍방 폭행’ 여부 등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