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해진, '꼰대인턴' 안전한 촬영 위해 마스크 1000장-일회용 가글 기부 '훈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박해진이 MBC 새 수목극 '꼰대인턴' 팀을 위해 훈훈한 기부 선행을 보였다.

박해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불안해하는 '꼰대인턴' 촬영팀을 위해 일회용 가글 500개와 마스크 1000장을 기부했다.

박해진은 최근 전세계를 불안에 떨게 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소방청을 통해 '국민 예방 코로나19 안전수칙' 영상의 제작비 지원과 출연 재능 기부해 화제가 됐다.

해당 영상은 전국 방송과 온라인 채널로 동시 송출 예정으로, 중국에도 응원의 메시지를 함께 띄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박해진의 선행은 이에 그치지 않고 현재 촬영 중인 ‘꼰대인턴’ 팀 현장에도 일회용 가글과 마스크를 지원하며 불안감을 잠재우고 안전수칙을 지키며 촬영하는 모범사례가 되길 기원하는 마음에서 시작됐다고 한다.

박해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해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현재 마스크를 착용해 예방하는 방법 외에 손과 손톱까지 잘 씻을 것을 권장하고 있고, 여기에 마스크를 쓰기 전 가글을 통해 입속 세균을 우선적으로 없애는 방법으로 좀 더 불안을 없애자는 취지로 기부를 통해 해당 방법을 알리고자 한 것.

특히 촬영이 시작된 박해진 주연의 ‘꼰대인턴’ 촬영장은 MBC의 배려로 마스크와 발열 체크기 등을 촬영 전부터 철저하게 배치해 현재 최대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촬영을 진행 중이다. 박해진은 최근 뉴스에 연일 보도되는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수칙을 전파하기 위해 일회용 가글과 마스크 지원을 결정했다고.

박해진 / 마운틴무브먼트
박해진 / 마운틴무브먼트

이같이 주변을 챙기는 박해진의 미담은 박해진의 중국 팬클럽의 기부에 감동을 받아 생각해낸 것이라고 팬들에게 그 공을 돌려 더욱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박해진의 중국 팬클럽 해풍은 지난 1월경 중국의 유명 아이돌 및 배우 18팀의 팬클럽과 서로 연합해 손 세정제 10톤과 마스크 등 의료용품을 우한 병원에 먼저 기부한 사실이 있다.

이처럼 배우와 팬의 선행 콜라보로 14년째 이어져 모범사례로 꼽히며 많은 연예인들과 팬들이 동참하고 있다. 박해진은 경주 지진, 강원도 산불, 부산 수해, 세월호 등 사회적 이슈가 있을 때면 바쁜 스케줄도 마다하고 기부와 봉사에 나서 서울특별시장상, ‘행복나눔인상’ 보건복지부 장관상, 행정안전부 표창, 중국 공익공민대상 등을 수상하는 등 연예계 대표 선행천사로 알려져 있다.

한편 현재 박해진은 KBS2 수목극 ‘포레스트’에 출연 중이며 5월부터 방송 예정인 ‘꼰대인턴’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