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시민, “신천지 사람 열받게 하려고 나온 듯”…권영진-이철우에 강도높은 비판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자 현 노무현재단의 이사장 유시민이 신천지를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25일 유시민은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신천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유시민은 “신천지도 코로나19 피해자가 맞지만 스스로 피해자가 될 확률을 높이는 위험한 행동을 했고, 그 행위로 타인의 건강까지 심각하게 위협했으며 국가적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혔다. 이들은 사과부터 해야한다”고 말했다.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채널

이어 “이만희 총회장 성명이나 대변인이라는 사람이 나와서 말하는 것 보면 사람 열받게 하려고 나온 것 같다. 협조하겠다는 말만 할 게 아니라 자신들이 얼마나 손해를 보든 최신 업데이트된 신도 정보를 질병관리본부에 줘야한다. 그게 종교를 따지기 전 인간의 도리다”며 강하게 주장했다.

또한 유시민은 신천지뿐만 아니라 대구, 경북의 지방자치단체 책임자인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시민은 “대구 경북은 신천지 시설 폐쇄도 하지 않고, 신자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적 행정력을 발동하지 않고 있다. 그냥 눈물 흘리기 작전으로 애걸복걸하는 게 무슨 공직자냐”고 비난했다.

또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중국인의 입국을 차단했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아주 정치적 발언일 뿐. 이분은 별로 막을 생각이 없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총선을 앞두고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려는 것이라 지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