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체국홈쇼핑·농협몰, 3월 초부터 마스크 판매…'정확한 일정은 글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정부가 마스크를 판매하겠다고 밝힌 판매처 농협몰, 우체국홈쇼핑 등에 접속자가 몰리고 있다. 해당 판매차는 3월 초부터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다.

26일 우체국쇼핑(우체국몰) 측은 3월 초중순 마스크를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지를 통해 "우정사업본부는 정부의 '마스크 및 손 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에 따른 공적판매처로 지정됨에 따라 공급물량 확보를 위해 현재 제조업체와 협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빠른 시일 내에 물량을 확보하여 3월 초순경 판매할 예정이며, 판매일자 등 정확한 일정이 정해지면 언론 보도,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 우체국쇼핑몰에 사전 안내할 예정임을 알려 드린다"고 설명했다. 농협몰과 하나로마트 등은 제조업체와 협의 후 3월 초순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또 약사회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약국 배포 수량이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250만장 정도를 요청한 상황"이라며 "약국을 통해 공급되는 부분에 대한 배송 부분, 공급가격, 공급시점 등에 대한 조율을 거쳐 마스크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마스크 판매는 26일부터 시행된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로 가능해졌다. 마스크 판매업자의 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생산업자도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수출이 제한된다.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한다. 여기서 공적 판매처는 우정사업본부, 농협중앙회 및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기타 식약처장이 정하는 판매처를 말한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아직 가입도 못했다", "어제부터 먹통이더라. 풀어도 운 좋아야 살 수 있을듯", "접속 안 되고 못 사는 사람은 구하지 못할 텐데 다른 공급 방법 없을까요", "벌써부터 서버 다운되는데 대체 어떻게 구입하라는 말이냐", "3월 오픈해도 못 들어갈 게 뻔하다", "마스크 푼다고 광고하더니 다 먹통되고 욕 나온다", "접속이 안 된다. 서버용량이 작은 거냐", "농협몰 홈페이지 열리지도 않음"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