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주헌 드라마 종영 소감 "매일매일 기적 같은 하루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2' 김주헌이 작품에 대한 애정이 돋보이는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26일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5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연출 유인식, 이길복/극본 강은경/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박민국’역으로 활약을 펼친 김주헌의 마지막 촬영 현장 비하인드 및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김주헌 약 4개월 동안 촬영이 이루어졌던 드라마 세트장 구석구석을 구경하며, 마지막 촬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한석규 덕후설’에 대해 사실이라고 답하며 한석규(김사부 역)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는가 하면 극중 거대재단 이사장이자 악역이었던 도윤완 역의 최진호와 브이 포즈를 취하며 인증 사진을 찍고, 포옹으로 인사를 나누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영상 말미, 미소를 활짝 지으며 등장한 김주헌은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렇게 한 번 웃어보고 싶었어요”라고 밝게 인사했다. 극 중에서 보여주었던 냉철하고 날선 모습과는 정반대의 반전 매력을 발산한 것.

김주헌 / 솔트엔터테인먼트
김주헌 / 솔트엔터테인먼트

이어 그는 “낭만닥터 김사부 2‘가 마지막 방송을 했습니다. 재밌게 보셨는지 너무 궁금하네요”라고 운을 떼며 “저는 ’낭만닥터 김사부 2‘를 하면서 매 순간, 매일매일이 기적 같은 하루였고, 촬영하는 내내 행복했습니다”라고 애정 가득한 소회를 밝혔다.

김주헌은 “여러분에게도 우리 드라마가 감동 있고, 마음속에 외침과 울림을 줄 수 있는 드라마였길 바랍니다. 그동안 너무 감사했습니다. 그럼 다음 작품에서 인사드릴게요”라고 시청자를 향한 감사 인사를 전하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김주헌은 극 중에서 김사부와 대립 구도를 이루며 안방극장에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절제와 폭발을 오가는 김주헌의 분노 연기, 과거 트라우마에 사로잡힌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낸 내면 연기는 ’박민국‘ 캐릭터에 입체감과 깊이를 더하기도. 이처럼 ’낭만닥터 김사부 2‘를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김주헌이 또 어떤 행보와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기대감을 높인다.

돌담병원이 열린 엔딩을 전한 가운데, 방송 후 많은 시청자들은 "시즌3는 외상센터 설립하는걸로 가자", "월화는 김사부 보는날이였는데 아쉽다, 시즌3로 빨리 돌아와주길", "시즌3는 시즌 1,2 완전체로 다 모였으면 좋겠다"면서 종영하자마자 돌담져스의 컴백을 기다리는 등 식히지 않는 열원을 보냈다.  

한편, 김주헌이 출연한 SBS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난 25일 종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