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라북도, “코로나19 확진환자와 가짜 접촉자 행세…적발 시 법적 처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전라북도가 코로나19 확진환자 가짜 접촉자 행세를 하며 부당한 이득을 취하려는 사람들에게 경고했다. 

지난 25일 전라북도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긴급 안내 글을 게재했다. 

전라북도 측은 “최근 SNS 상에서 확진 환자가 방문했던 식당 및 영화관의 영수증을 구매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라며 “가짜로 접촉자 행세를 하면서 부당한 이득(휴가 및 공가)을 취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됩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전라북도 페이스북

그러면서 가짜 영수증을 이용해 금전적 물질적 이득(휴가·공가 포함)를 취한다면 명백한 업무방해죄와 사기죄, 공무집행방해죄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이어 법적인 처벌 역시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시사했다. 

마지막으로 “혹시라도 영수증을 매매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일부의 몰상식한 행태에 네티즌들은 “이번 일 겪으면서 정말 인간 말종 종류별로 보는 듯”, “세상에 별의별 사람들이 다 있다 이게 악마가 아니면 뭐야?”, “회사에서 퇴직 당해봐야 정신 차리지”, “저렇게 해서라도 쉬고 싶은가 정상인의 사고는 아닌 듯”, “어려운 일 생기니까 인격이 보이네” 등 반응을 보이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