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나의 첫 사회생활’ 이수근X소이현X홍진경, 소풍에서 게임하고 패배에 울지 않고 인정하는 모습에 ‘감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는 이수근과 소이현 그리고 홍진경이 소풍을 간 아이들이 게임에서 패배에도 울지 않고 인정하는 모습에 감탄사를 연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5일 tvN 예능프로그램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 진행으로 서천석, 김경일 전문가와 함께 이하람(7살), 김채윤(6살), 황아론(6살), 김요한(6살), 이제영(6살), 권은성(6살), 류지석(5살), 손세연(5살)의 소풍을 가게 됐다.

 

tvN‘나의 첫 사회생활’방송캡처
tvN‘나의 첫 사회생활’방송캡처

 

‘나의 첫 사회생활’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충격을 안겨줬는데 아이들의 사회생활이 어른들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느 것이다. 아이들은 어색한 첫 만남 속 서로 가지고 있는 물건으로 공통점을 찾고 말문을 열고 자연스럽게 나이서열을 정했다.

특히 5살 막내들은 6살, 7살 아이들에 의해 놀이에서 배제 되기도 하고 사소한 말다툼을 시작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리더를 정하고 어른들과 유사하게 리더가 부담스럽지만 하고 싶기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오늘 방송에서는 가을을 맞이해 아이들이 짝꿍을 만들어서 소풍을 가게 됐다. 아이들의 반응은 제각각이였는데 제 짝을 찾아간 아이들도 있고, 서성거리다가 혼자 앉는 아이들도 있었다. 
 
은성이는 짝을 짓지 않은 채 혼자 앉아 있었는데 건너편에서 혼자 앉아 멀뚱하게 앉아있던 지석이에게 옆에 앉으로 먼저 말했다. 하지만 짝꿍이 생긴 지석은 표정이 왠지 안 좋았는데 지석이의 시선이 닿는 곳은 바로 세연이였다. 세연은 아론이와 짝을 이루고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지만  은성은 말 못할 고민으로 마음이 좋지 않았고 세연이 마시 멜로우 때문에 친구와 언쟁을 하게 되면 은성이 편을 들어줬다. 

또한 지석은 지난 방송과는 달리 밝은 표정으로 형, 누나들과 잘 어울리게 됐는데 이를 본 홍진경은 "처음에는 지석이가 어디껴서 놀까 눈치를 많이 봤는데 지금은 친구들이 마중도 나오주고 이름도 불러주니까 한결 편안해졌다"고 말했다.

서천석 전문가는 "확실히 형 현석이의 역할이 컸다. 형과 누나에게 존중을 하라고 하니까 자연스럽게 아이들 속으로 들어갔다"고 전했다. 지석은 소풍을 나와서 어떤 일에도 화를 내지 않고 무던한 표정으로 아이들과 잘 어울리는 모습을 보였는데 인터뷰에서 "재미있어서 화가 안난다"라고 답했다.

또 아이들은 게임을 하면서 지게 되도 깨끗하게 승복하고 울지 않으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나의 첫 사회생활’은 낯선 공간과 친구들에 대한 적응기를 마친 아이들 8명의 유치원 일상을 그렸다. 마냥 귀엽지만은 않은 아이들의 냉혹한 사회생활 그 속에서 지혜를 찾는 어른이들의 인간관계 백서이다. 

tvN 에서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나의 첫 사회생활’은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