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신천지 이만희 형 대남병원 장례식 부조계 입수'…170여명 이름 있다 '코로나19 감염경로 추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경북지방경찰청이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친형(92) 장례식에 참석한 조문객 명단을 확보해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북경찰청 수사2계는 25일 오전 신천지 이 총회장의 친형 장례식에 참석한 조문객 명단이 적힌 부조계를 확보 후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꾸려진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에 전달했다.

경찰이 확보한 부조계에는 170여명의 이름이 적혀 있다.

뉴시스
뉴시스

부조계 적힌 이름 중 일부에는 '교인'이라고 적혀 있는 것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신천지 포항교회 및 신천지 경주교회 등의 형식의 표기가 적힌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에 신천지 이 총회장 친형 장례식에는 신천지 교인들이 왔다 간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신천지 이 총회장의 친형은 '급성폐렴'으로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대남병원 응급실에 입원해 치료 중 숨졌다.

이 총회장의 장례식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대남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에서 치러졌다.

뉴시스
뉴시스

이 총회장의 친형은 10남1녀 중 6남으로 신천지 신자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청도군 관계자는 "이 총회장의 친형은 급성폐렴으로 인해 대남병원에 입원했었다"며 "경찰에서 장례식에 참석한 신천지 교인들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장례식 참석자 명단을 확보해 대남병원에 있는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에 전달했다. 장례식에는 이 총회장도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보건당국에서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감염 전파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