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송파구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신규 확진자 급증, 이동경로 밝히는데 어려움 겪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서울 송파구에서 8번째, 9번째 추가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송파구청은 25일 오후 9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큰 폭으로 늘면서 전국 확산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심각한 상황입니다”라며 “이미 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또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신속히 알려드립니다”라고 알렸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에 따르면 송파구 8번째 확진자는 송파동에 사는 35세 남성이다. 해당 확진자는 24일 8시 30분 태국 후아인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17일부터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송파구청 홈페이지

그는 24일 오후 8시 15분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 실시 후 25일 확진자 판정을 받고 25일 시립보라매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  

9번째 확진자는 오금동에 사는 24세 여성이다. 이 여성은 확진자가 발생한 이스라엘성지 순례팀과 지난 16일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으며 21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으로 24일 오후 2시 20분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25일 확정 판정을 받은 후 시립보라매병원으로 이송 조치됐다고 밝혔다. 

시 측은 추가 확진자 2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신규 확진자의 급증으로 이동경로를 밝히는 것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동경로는 확진자의 접촉시간과 접촉방법 등 정밀하게 파악해야하는 만큼 많은 노력이 수반된다며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양해를 구했다. 

앞서 송파구 측은 격리해제를 포함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총 7명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