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 XX 문자는 보면서”…NCT 해찬 공개저격한 경호원 논란, 경호업체 “사실무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NCT(엔시티)의 경호원으로 일했다는 한 누리꾼이 멤버 해찬을 향한 저격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된 가운데 경호업체 측이 해당 사실을 부인하고 나섰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경호원의 인스타 스토리가 논란이 되고 있다며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NCT의 경호원이라는 누리꾼이 공개한 NCT 해찬이라고 적혀있는 카카오톡 메세지 창이 담겨있다. 대화 내용과 함께  “와 이 XX 문자는 보면서 카톡 읽씹하고 지금까지 답장 안했네”라는 공개저격의 글이 적혀있어 충격을 안겼다. 

NCT 해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온라인 커뮤니티

그뿐만 아니라 해당 경호원은 업무 관련 정보 역시 개인 SNS에 업로드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가중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걸 자기 인스타그램에 왜 올려? 연예인 아니여도 충분히 욕 먹을 일인데”, “말하는 수준 보니까 인성 알겠다”, “경호원이랑 연예인이랑 저렇게 연락하는 게 말이 되나? 내가 다 화나네 해찬이는 무슨 죄야” 등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이에 비판 여론이 계속되자 해당 경호업체 측은 사과의 말과 함께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드림메이커 공식 SNS

경호업체 측은 25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SNS를 통해 공개된 게시물로 인하여 근거 없는 논란이 발생하여 이에 대한 드림위더스의 입장을 전달드립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먼저 불미스러운 상황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하여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게시물 작성자는 당사의 정규 직원이 아니며 단기로 고용되어 경호업무를 수행하였을 뿐이며 현재는 단기고용상태도 종료된 상황입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확인결과 SNS에서 언급되고 있는 아티스트와 개인적으로 연락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해당 내용은 매니지먼트는 물론 게시물 작성자 본인에게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경호업체 측은 “기타 SNS에 공개된 내용들과 관련해 외부 자문을 받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에 있으며 당사에서 운용하는 경호 인력들에게 보안유지를 위한 규정 및 교육을 강화하는 등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라며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