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 경남, 창원 2명·남해 1명 추가 확진…세부 동선 파악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경남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추가돼 모두 26명이 됐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25일 오후 5시 30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전 9시 이후 창원 2명, 남해 1명 등 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경남지역 확진자는 총 2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오전 브리핑 이후 추가 발생한 경남 24번~26번 확진자와 관련 현재까지 확인된 사항을 설명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경남 24번 확진자는 남해군에 거주하는 31세 남성으로, 최초 증상은 지난 22일 나타났고, 24일 남해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직접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25일 오전 11시 5분 양성판정을 통보받고, 양산부산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뉴시스
뉴시스

24번은 가족이 있는 부산에서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체류했고, 16일 오전 9시와 10시께 부산 연산동 토현성당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주중에는 남해군에 있는 회사 기숙사에서 머물렀다.

경남 25번 확진자는 창원에 거주하는 48세 남성이다. 최초 증상은 17일에 나타났고, 24일 창원병원 선별진료소를 스스로 방문했다. 25일 오전 11시 10분 양성판정을 통보받고, 창원경상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25번은 지난 24일 저녁 롯데백화점 창원점을 방문했고, 롯데백화점 창원점은 25일 관련 시설 방역을 시작하고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경남 26번 확진자는 창원시에 거주하는 34세 남성이다. 최초 증상은 22일에 나타났고, 23일 창원경상대학교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25일 오후 4시 10분께 양성 판정을 받고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26번 확진자는 지난 17일과 19일 대구를 방문했으며, 세부 동선은 파악 중에 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경남 24번 확진자부터 26번 확진자까지의 추가 동선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경남도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천지 종교시설에 대한 일시적 폐쇄 및 집회 금지 행정명령 후속조치로, 신천지 교회와 부속시설 총 79곳의 주소와 위치를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