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심바자와디, 코로나 사태 '문 대통령' 저격…"대통령 탓이 맞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래퍼 심바자와디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25일 심바자와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우한폐렴'이 대통령 탓은 아니지만 국민이 벌벌 떨 게 된 건 대통령 탓이 맞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인 입국금지도 못했고 중국에 마스크 지원하는 것도 인도주의 적으로나 외교적으로나 일리 있지만 자국민의 안전을 보장한 뒤에 그 다음을 생각했어야지"라고 말했다.

심바자와디 인스타그램
심바자와디 인스타그램

그는 "자국민은 벌벌 떠는데 왜 중국쪽으로만 고개가 돌아가는지. 우리나라가 아직도 사대의 예를 갖추는 중국의 속국입니까?"라며 현정부를 비판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바보는 그냥 가라. 바보는 안 팬다", "누구신데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신천지니?", "진짜 누구신데 그런 말 하시죠", "머리 텅텅", "신천지야 혹시...?" 등의 냉담한 반응을 전했다.

현재 심바자와디 인스타그램에는 일부 네티즌들이 출동해 그를 비판하는 댓글을 작성하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

해당 네티즌들은 "북한 가서 래퍼해라. 처음부터 중국 입국 다 막았다더라", "진짜 좋은 세상에 산다. 저런 얼굴로 연예인 하겠다고 하고 대통령 디스나 하고", "어쩜 그렇게 경솔하신지. 다신 노래 들을 일 없을 겁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를 본 그의 팬들은 "소신 발언했다고 매장하는 것 봐", "얼마나 저능아들이면 본인들이랑 의견 다르다고 바로 일베충으로 몰아가냐", "소신발언인데 왜 그렇게 부들거려"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