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명성교회, "입 싹 닦지 말라" 온라인 예배도 헌금 요구…부목사 등 2명 코로나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서울 강동구 명일동 명성교회 부목사 외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됐다. 명성교회는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했으나 헌금은 계좌이체를 유도해 논란이 되고 있다.

25일 국내 대형교회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의 명성교회에서 목사와 그의 친지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명성교회 측은 이날 교회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3월1일을 포함해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교회는 자체적으로 태스크포스를 꾸려 확진자 2명의 접촉 동선 등을 확인하고, 교회 전체 교역자 약 80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날 강동구는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방문한 부목사, 교인 5명, 상주 가족 등 9명에 대해 전날 검체를 채취해 의뢰한 결과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확진자는 부목사와 부목사의 처조카다. 나머지 7명이 음성 판정이 나왔다.

서울 명성교회 / 뉴시스
서울 명성교회 / 뉴시스

명성교회에 따르면 이 목사는 신도 5명과 14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한 뒤 당일 상경했다. 이후 청도 등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 19가 광범위하게 발생하자 21일 보건소를 찾았고, 보건소 요청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특히 확진 판정을 받은 부목사는 일요일인 16일 오후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돼 파장이 예상된다. 이날 오후 1시30분에 있었던 예배에는 이 교회 교역자와 신도 등 약 2000명이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돼 교회 내에서 추가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김삼환-김하나' 부자 목사 세습 문제로 한동안 시끄러웠던 명성교회의 등록교인은 8만여명에 달하며, 매주 교회를 나오는 출석교인은 6만명가량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명성교회는 23일 온라인 예배를 권고했지만 현장 예배는 예정대로 진행했다. 24일부터는 새벽예배와 수요예배를 중단했다.

김삼환 원로목사는 23일 자교회 언론매체인 'C채널'과 유튜브를 통해서 "예배할 것"과 "담임목사가 처음으로 (온라인 예배) 헌금 계좌를 만들었으니 예배보고 나서 입 싹 닦지 말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해당 광고는 교구장을 통해 적자운영을 고지하며 ARS 후원 독려하는 문자 메시지로 일부 교인들에게 발송됐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 시국에도 헌금은 꼭 받아야되는구나" "23일 예배 취소했어야 했다" "돈때문에 아들한테 세습시킨 교회답다"  "예배를 못해도 헌금은 걷어들인다. 온라인으로"이라며 비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