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노원구 상계백병원 40대 코로나 양성 판정에 의료진 자가격리…네티즌 "상계백병원 건너편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서울 노원구에 있는 상계백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40대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 양성 판정을 받아 의료진이 자가격리됐다.

25일 상계백병원에 따르면 전날 해당 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40대 환자 A씨가 1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후 보건소 검사에서 '미결정' 판정을 받았고, 이날 재검사를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이달 20일 코로나 19 관련 증상을 호소하며 검사를 받았지만, 한차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 연합뉴스
코로나19 / 연합뉴스

병원 측은 A씨의 동선을 추적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의료진 16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들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상계백병원 바로 건너편 건물이 신천지 센터인건 무엇일까..", "상계역 근처에도 신천지가 있다던데...이건 진짜 우연의 일치인가?", "헐 우리동네인데 어쩌지ㅠㅠ", "노원구에도 확진자가 발생한건가....헉..", "노원구청장 빨리 동선을 알려주세요", "왠지 백병원으로 포교활동 엄청 다녔을것 같은데..솔직히 불안하다" 등 반응이다.

상계백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외래환자는 최대한 적게 받고, 응급 환자들을 중심으로 진료하고 있다"며 "판정 결과가 나오는 대로 방역 작업 등 조처를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