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명수, 마스크 폭리 및 품귀 현상에…"힘만 내라 하는 건 주먹구구식 해결책" 소신 발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박명수가 마스크 폭리 및 품귀 현상에 입을 열었다.

25일 방송된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명수는 일회용 마스크가 없어 면마스크를 샀다는 청취자의 사연에 "마스크가 없다는 게 말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명수는 "지금 하나에 4,000원 정도인데 예전에는 묶음으로 사면 하나에 800원에서 1,000원 정도 했다. 찾는 분이 많으니까 가격이 올라갈 수도 있다. 하지만 이런 건 공공기관에 놓고 국민들이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면마스크를 수돗물에 매번 빨아 쓰는 것도 그렇지 않냐. IT강국이라고 하는데 이런 보건 위생 면에서 국가가 나서서 잘 유통될 수 있도록 도와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박명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명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마스크 의인도 있더라. 이 시국에 최소한 다른 사람한테 피해는 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영업 하시는 분들. 공연, 문화 쪽에 계시는 분들이 참 열심히 연습했는데 한순간 다 취소가 되고 있다"고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일어난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게 무조건 힘만 내라는 것 자체가 예전 방식의 주먹구구식 해결책이다. "힘내세요" 가지고는 안 된다. 눈으로 보여서 여러 가지 힘을 내게끔 해줄 수 있는. '나 혼자가 아니구나' 혹은 '정부에서 이렇게 도와주고 있구나' 이런 것들을 피부로 느끼게 해줘야 한다"며 ""힘내세요" 이거 가지고는 화만 난다"고 소신 발언을 전했다.

더불어 "일단 다들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으니까 조만간 작게나마 같이 함께 뛰고 있다는 대책들이 나올 것이라 기대한다"며 "국민들이 이젠 하나로 뭉쳐야 된다. 지금 굉장히 중요한 때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