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아직 세계적 대유행 아니다…억제에 초점 맞춰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를 팬더믹 상황으로 보지 않고 있다고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세계보건기구(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탈리아와 이란, 한국의 갑작스러운 (코로나19 감염자) 증가는 매우 우려 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WHO 사무총장은 "이러한 증가가 이 전염병(코로나19)이이제 팬더믹 됐음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많은 추측이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그러면서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WHO는 이미 최고 수준의 경보인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당분간 우리는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이고 무제한적인 확산을 보지 않고 있고, 대규모 중증 질환이나 사망을 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은 "팬더믹이라는 단어 사용여부는 그 바이러스의 지리적 확산과 질병의 심각성,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평가에 근거한다"며 코로나19는 다른 방식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고, 맞춤형 대응을 요구하는 전염병이라고 주장했다.

KCDC 홈페이지
KCDC 홈페이지

또한 WHO 사무총장은 '팬더믹'이라는 단어 사용은 두려움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팬더믹 가능성에 대비해 코로나19 억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WHO 사무총장이 언급한 '팬더믹'은 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를 의미하는 말이다. WHO는 팬더믹을 전염병 경보 단계 중 최고 위험 등급으로 분류한 상태다.

지난해 12월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중심으로 신종 감염증인 코로나19가 퍼지고 있다.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KCDC) 발표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833명이고, 8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