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 영화 안 보게 돼”…진태현, 박시은 울린 현실적 고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의 진태현이 아내 박시은 앞에서 한국 영화를 안 보게 된 이유를 털어 놓았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진태현은 "'조커' 같은 짙은 캐릭터를 선보이고 싶지만, 그걸 해야 하는 사람이 정해져 있다. 나는 그 정해져 있는 배우가 아니다"라며 현실적인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의 진태현은 "함께 했던 친구들 지금 다 잘됐다. 부럽다. 내가 잘못된 길을 왔다고 생각은 안 하는데 언제부터인가 영화관에 가도 한국 영화를 안 보게 되더라"라며 20년차 배우의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이어 진태현은 "현실적인 이야기를 하자면, 아빠가 되고 남편이 되고 가장이 됐다. 이제는 그런 진지한 생각을 하는 것도 잘못된 것 같다"라며 "이제는 나한테 주어진 것들을 열심히 해야 하나, 조금 더 현실적인 꿈을 꿔야 하나하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남편 진태현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부인 박시은은 눈물을 보였다. 동시에 가장의 짐을 진태현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뜻 담은 발언을 이어가며 훈훈함을 더했다.

박시은은 "자기 꿈은 늘 품고 있으면, 언젠가 그 자리에 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라고 말했다. 또한 박시은은 남편 진태현이 아닌 '연기자 진태현'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네티즌들은 "'인수대비'에서 연산군 연기가 정말 인상 깊어서 기억하고 있는 배우", "대본이 있으면 200% 하는 사람이라는 말에 공감합니다", "진태현씨 연기력 최고인데요", "두분 다 멋진 배우입니다", "꼭 하고 싶은 영화 하시길 바랍니다", "진태현씨 연기 정말 잘 하십니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진태현을 향한 응원을 전했다.

현재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 중인 진태현은 주로 드라마에서 활약 중인 배우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지난해 입양을한 대학생 딸 세연이와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했고, 또 다른 자녀 계획 등을 알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