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생충:흑백판' 개봉일 잠정 연기, 코로나19 바이러스 경보 '심각' 여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영화 '기생충:흑백판' 개봉일이 잠정 연기됐다.

24일 영화 '기생충:흑백판'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재 코로나19 바이러스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상영 일정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전환 상영 일정은 추후 상황을 보고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영화 '기생충' 포스터
영화 '기생충' 포스터

그러면서 '기생충흑백판' 측은 "상영을 기다려 주신 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리며,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상황이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기생충:흑백판'은 오는 26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일정을 변경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봉준호 감독과 홍경표 촬영감독이 한 컷 한 컷 정성스럽게 콘트라스트를 조정한 <기생충: 흑백판>에서는 흑과 백의 조화와 대조를 통해 도저히 만날 일 없어 보였던 극과 극 두 가족에게 일어날 예측불허의 순간을 더욱 선명하게 담아낸다.

누적관객수 1,000만명을 돌파, 국내를 넘어 세계 유수의 영화제를 휩쓴 '기생충'이 흑백판에서는 어떤 울림을 선사할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