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기량 치어리더, 팀 해체까지 언급했다가 눈물…조율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아이콘택트’ 박기량 치어리더가 완벽주의로 팀원들과 갈등을 빚었다.

24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박기량 치어리더과 팀원들의 갈등이 그려졌다.

이날 박기량은 자신의 기준에 따라와주지 못하는 팀원들에게 섭섭함을 토로했다. 박기량은 “내가 짠 안무를 할 땐 나한테 다 맞춰줬으면 한다. 전부 박기량처럼 췄으면 좋겠다. 군무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나 팀원 조윤경은 “저희는 언니처럼 될 수 없는 사람들이다. 그걸 알고 있다 저희는”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박기량은 “왜?”라고 되물으며 이해할 수 없다는 태도를 취했다.   

팀원들은 “언니는 뭘 해도 완벽하게 하는 사람이고 항상 바쁜 사람이다”며 “그런 사람을 저희는 보고 자라왔다. 언니를 보면 주눅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박기량은 “내가 알기로는 예진이는 욕심이 있잖아”라고 한 팀원을 지목했다. 박예진 팀원은 치어리더로서 무엇이 되고 싶냐는 박기량의 질문에 “치어리더로서 알려지고 인정 받고 싶다”고 했다. 이를 들은 박기량은 “그러기 위해 무슨 노력을 하고 있어”라고 되물었다. 그러나 기죽은 박예진은 제대로 답을 하지 못했다.   

박기량은 “오전 연습 추가, 몸매 관리하기, 건강 관리하기. 경력자의 자세로 이 정도쯤은 받아들여 줄 수 있을지 않을까 싶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 문을 따로 나가면 사실상 같이하기 힘들겠지”라고 팀해체까지 언급했다. 그러나 결국 모든 팀원들은 시스템 개편을 거절했다. 

박기량은 “글쎄요 그렇게 어려운 것이 있나”라며 “같이 안 가면 함께 못한다고 했는데…어떻게 다 나갈 수가 있어”라고 눈물을 터트렸다.  그러나 이 순간 갑자기 팀원들이 등장했다.

팀원들은 박기량을 포기한게 아니었다. 팀원 조윤경 치어리더는 “언니한테도 체력적으로 무리일 것 같고, 저희한테도 부담스러워서 그런 부분을 조율하고 싶었다. 막무가내로 연습하기 싫어요가 아니기 때문에 조율하면 이해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생각을 밝혔다. 박기량은 “다시 와서 마음이 풀렸다”고 웃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