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달달 황제 비주얼’…뉴이스트 황민현, 비오는 날 함께 우산쓰고 싶은 ★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뉴이스트 황민현이 네티즌이 선정한 비오는 날 함께 우산쓰고 싶은 스타 1위에 등극했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 디시’는 ‘비오는 날 함께 우산쓰고 걷고 싶은 스타는?’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투표의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투표는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총 5일간 진행됐으며 후보에는 로운, 장동윤, 박보검, 차은우, 황민현 등이 올랐다. 투표 결과 뉴이스트 황민현이 44.7%의 높은 비율을 기록하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네티즌들은 황민현의 매력 순위로 ‘청순한’을 가장 높게 꼽았다. 이어 ‘부드러운’, ‘풋풋하다’ 등이 뒤를 이었다. 

익사이팅 디시

2위는 29.1%를 기록한 SF9(에스에프나인) 로운이 차지했고, 3위는 장동윤이 23.4%를 기록했다. 

설문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황민현은 지난 2012년 뉴이스트 1집 앨범 ‘FACE’로 데뷔했다. 무쌍의 매력적인 눈매와 높은 콧대로 트렌디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그는 미성의 감미로운 보컬까지 겸비하고 있다. 

데뷔 후 ‘여보세요’, ‘Good Bye Bye’, ‘여왕이 기사’ 등을 발매하며 활약을 이어나간 황민현은 프롬과 함께한 ‘후유증’에서 그룹에서 선보인 매력과 또 다른 보컬 실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5집 앨범 ‘러브페인트’에서는 작사에도 참여하며 다방면에 재능을 뽐내기도. 

뉴이스트 황민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달달한 미성의 목소리와 안정적인 실력, 훈훈한 비주얼로 주목받았다. 워너원 데뷔에 성공한 그는 활동 종료 후 뉴이스트에 합류해 ‘벳벳’으로 컴백했다. 이후 ‘럽미’까지 발매하며 음악방송 1위의 트로피를 안는 것은 물론 각종 시상식의 주인공이 되며 활약했다.  

그뿐만 아니라 황민현은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로 첫 도전을 내딛는가 하면 몽클레르와 조말론의 앰버서더로 발탁되는 등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몽클레르 앰버서더로 2년 연속 밀라노 패션위크에 참석하는 등 셀럽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그룹 활동뿐만 아니라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황민현이 보여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