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낙연 전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 맡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촉됐다.

24일 오후 이낙연 위원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습니다. 저는 총리 시절에 메르스, 조류독감,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성공적으로 진압했습니다. 그런 '안전총리'의 경험을 토대로 코로나19 사태의 조속한 진정과 해결에 진력하겠습니다"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낙연 위원장은 24일 국회에서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코로나19 사태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다. 우리 의료체계와 정부의 관리역량, 특히 우리 국민의 대처능력을 믿고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저는 메르스, 조류독감,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성공적으로 진압했고 강원도 산불과 경북, 강원의 태풍 '미탁' 같은 자연재해에도 안정적으로 대처한 경험이 있다. 그런 안전총리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지혜를 모으며 코로나19 사태에도 최선을 다해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특정 종교단체 활동장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 밀폐된 공간에서의 다중집회가 위험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국민 여러분은 개인위생수칙을 엄수하고 다중집회 참석을 자제해달라"고 말한 뒤 "방역에 협조하는 국민 여러분과 활동을 자제하는 종교단체 등 각계 인사들, 집단 감염지역에서 봉사하시는 의료진께 감사드린다.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는 바이오의약계가 획기적 성과를 내도록 지원하겠다"고 예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