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왜 브이를"…부산 사상구서 실려간 빵집 여자 "코로나19, 신천지와 관계 없다" 가짜뉴스 판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코로나19와 함께 가짜뉴스 함께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한 과도한 루머 확산이 발생되고 있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시 사상구에 위치한 한 여성이 방역복을 입은 구급대원에게게 실려가는 모습이 게재됐다. 

해당 가게가 부산시 사상구에 위치한 한 빵집으로 알려지자 해당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아니냐", "신천지 믿는 사람이 아니냐"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하지만 24일 쿠키뉴스에 따르면 해당 사실은 팩트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쿠키뉴스는 사상구 보건소와 해당 빵집의 말을 빌려 "해당 사례가 접수되거나 보고된 적 없는 가짜뉴스"라고 일축한 바 있으며 빵집 사장은 "억울해서 소방서에 직접 확인했지만 신천지와 코로나19와 연관된 손님은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부산 광역시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코로나19 위기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부산시 119 구급대원들은 일반 출동 시에도 전신보호복을 착용하고 있습니다. 이를 무조건 코로나 확진자 이송으로 오해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라고 밝히며 해당 빵집 사진과 함께 "FAKE NEWS(가짜뉴스)"라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게재했다. 

부산광역시 공식 인스타그램
부산광역시 공식 인스타그램

덧붙여 "미확인 정보 유포는 자제 부탁드리며 부산시 공식 SNS를 통한 정보를 우선적으로 확인해 달라"고 권고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진짜 영업방해아닌가, "왜 브이를한거지", "진짜 왜저러는지 모르겠다", "가짜뉴스는 좀 신고 안되나"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부산시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부산시에서 발생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에 대한 동선 및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홈페이지 폭주 및 업데이트가 늦을 경우 부산광역시 페이스북이나 부산 광역시 공식 인스타그램(busancity)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