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탄소년단(BTS), 멤버 7인의 이야기 담은 ‘MAP OF THE SOUL : 7’로 컴백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멤버 개개인의 이야기를 담은 ‘MAP OF THE SOUL : 7’로 컴백했다.

24일 오후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방탄소년단(BTS)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참여했으며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고자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됐다.

이전 앨범과의 차이점을 묻자 진은 "7명 멤버들이 한 팀으로 모인 방탄소년단 데뷔 후 7년을 돌아보는 앨범이다. 세상에 대한 관심과 즐거움에 대해 노래하고, 보이는 모습에 대해 노래를 했다면 이번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했다"며 "지금의 저희가 있기까지 거쳐온 길들, 감정들을 솔직하게 풀어냈다. 숨겨내고 싶었던 깊은 내면을 드러내는 방탄소년단의 고백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마이크를 쥔 RM은 "작년에 저희가 장기 휴가를 떠나게 되면서 컴백이 미뤄지게 됐다. 10개월 만에 컴백을 하게 되면서 EGO와 SHADOW를 합쳐서 내는 게 어떻겠냐는 말이 나오게 됐다"며 "그 과정에서 상처가 담긴 SHADOW와 운명으로 나아가겠다는 EGO가 합쳐진 앨범이 나오게 됐다. 7이라는 타이틀이 적절할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영혼과 힘, 노력들을 털어 넣어서 완성된 앨범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앨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슈가는 "'ON'은 방탄소년단 만의 파워풀한 에너지가 담긴 곡이다. 데뷔를 하고 7년이라는 시간을 보내면서 가끔은 중심을 못 잡고 방황을 하던 때가 있다. 그때마다 내면의 그림자가 커지고 두려움이 커졌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이제는 방탄소년단 데뷔 7년 무게중심을 어느 정도 잘 잡고 있다고 생각한다. 무게중심을 잡는 법을 알게 되면서 상처나 슬픔, 시련을 정면으로 마주 보고 싸워내겠다는 다짐을 담은 가사다"고 'ON'에 대해 설명했다.

앨범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묻자 뷔는 "솔로곡 같은 경우에는 각자 개인만의 진솔한 이야기와 장르가 더해져서 개개인의 곡을 이끌어냈다. 듀엣곡 같은 경우는 정국, 진, 제이홉 이렇게 해서 데자뷰라는 곡이 완성됐었고 단체곡 같은 경우는 다채로운 음악 장르들을 준비해봤다"고 대답했다.

지난 2015년 발매한 '화양연화' 등 연작으로 진행되는 앨범에 대해서 제이홉은 "연작을 진행하다 보니 앨범 서사에 대해서 많이 생각을 하고 있다. 이번 앨범 역시 서사를 한 앨범 안에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트랙 리스트를 구성해봤다"며 "선공개 곡인 '블랙스완'은 아티스트로서 겪는 두려움을 고백한 곡이다. 이 곡을 비롯해 트로이시반이 참여해준 '라우더 댄 밤즈(Louder than bombs)'에서는 내면의 그림자를 표현해보기도 했다. 반면에 'We are Bulletproof : the Eternal' 같은 곡은 방탄소년단이 시련과 아픔을 겪고도 앞으로 가겠다는 ego를 표현한 곡이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은 국내외로 큰 인기를 누리며 연일 신기록을 경신중이다. 이처럼 전 세계에서 영향력을 키우게 된 이유를 묻자 RM은 "이런 질문을 받는 것 자체가 감사하고 과분하다. 최근에 뉴욕에 가서도 매체마다 이런 질문을 해주신다. "본인은 본인들의 음악이 사랑받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 혹은 "왜 이렇게까지 다양성이 있는 전 세계의 팬들을 마음을 끌어올 수 있었냐"는 질문을 많이 해주신다. 저희도 이 부분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보고 이야기도 해봤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사실 이 부분은 기자간담회니까 제 생각을 솔직하게 말씀해드리면 요인들은 복합적일 수밖에 없다. 제일 강력한 것은 마음속의 본질이 무엇에 있냐라고 생각한다. 시대성을 가장 나타내는 아티스트들이 많이 사랑받는 것 같다. 저희는 저희 개인적인 이야기를 음악에 했고 안무로서 보여드린다. 그런 개인적인 이야기가 범세계적인 시대성을 띨 수 있는 이야기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우리가 느끼고 있는 고민이 비단 한국에서만 느끼는 고민이 아니라 많은 세대의 사람들이 느끼고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퍼포먼스와 음악으로 여러 형태들로 보여드려서 그 부분이 신선하고 매력적이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어 "지금 아미 분들이 저희를 좋아해 주시면서 한국에 대한 공부나 한국어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해주신다고 들었다. 한국어를 모국어로 쓰는 저희로서는 너무 감사하고 자랑스럽다"고 팬클럽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전 세계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 1월 방탄소년단은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슈가는 "'그래미 어워즈'에 2년 연속 참여하게 돼서 너무너무 영광이다. 지난해 시상을 하면서 무대에 올랐는데 '꼭 다시 와서 공연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1년 만에 공연을 하게 돼서 놀랍고 꿈만 같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2017년에 처음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갔을 때가 생각났다는 그는 "그때도 상만 받고 돌아갔었는데 믿기지 않았다. 이번 '그래미 어워즈'에 가서 공연하는 것 자체도 떨리고 설렜었다. 그때 생각이 났다. 이제 한 스텝, 한 스텝 그래미를 향해 밟아볼 기회가 생겼다 싶어서 놀랍고 즐겁고 기대되는 시상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도 가도록 열심히 노력해보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현장에서는 진의 군입대에 관한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진의 군입대가 다가온 만큼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되며 최근 이에 관한 루머가 불거진 바 있다.

진은 "입대 관련해서는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실 거라고 생각한다. 아시다시피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사실 말씀드리기가 굉장히 조심스럽다. 병역은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하고 있고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지 응할 예정이다. 만약 결정되더라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올해 목표로는 '팬들에게 의미가 있는 앨범'이 되는 것과 '무사히 투어를 끝내는 것'을 꼽았다.

제이홉은 "아무래도 앨범이 개개인의 스토리가 담겨있다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보다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표현이 더 적합하다. 방탄소년단이 7년 동안 활동하면서 겪은 수많은 감정들과 팬 여러분들에 대한 마음이 담겨있다. 팬 여러분들도 많은 감정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팬 여러분들에게도 의미 있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 그게 저희 첫 번째 목표다"고 팬사랑을 뽐냈다.

뷔는 "투어가 잘 진행됐으면 좋겠다. 건강하게 활동하면서 아무쪼록 다치지 말고 정말 행복하게 무사히 잘 끝났으면 좋겠다"고 곧 다가올 투어를 언급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을 발매하고 전 세계 91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1위를 차지했으며, 발매 첫 날 판매량 265만 장을 넘기며 컴백과 동시에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