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행용 가방서 30대 女 시신 발견…흉기에 찔린 상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경기 화성시 향남읍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찔린 채 여행용 가방에 담긴 30대 탈북민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뉴시스에 따르면 24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23일 오후 5시10분께 화성시 향남읍의 한 아파트 A(40)씨 집에서 B(36·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뉴시스
뉴시스

B씨가 연락이 안 된다는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쭈그린 자세로 여행용 가방 안에 담겨있는 B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B씨는 목 등 세 군데가 흉기에 찔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최근 동거를 하고 있었다”며 “A씨가 현재 연락이 되지 않는 상태여서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