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트롯' 측, "24일(오늘) 결승전 녹화 취소, 코로나 우려"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미스터트롯'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24일(오늘) 결승전 녹화를 취소했다.

24일 TV조선 '미스터트롯' 측은  "금일(24일) 예정됐던 '미스터트롯' 결승 녹화가 정부의 위험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른 조치에 따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추가 확진자 발생 및 2차 감염 우려로 인해 전격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만큼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행사임을 감안,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깊은 고심 끝에 결정을 내렸습니다.결승전 녹화 진행 역시, 코로나19 상황 추이를 지켜본 후 진행하겠습니다.앞으로도 저희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온라인 커뮤니티

다음은 TV조선 '미스터트롯'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TV CHOSUN '미스터트롯' 제작진입니다.

 

금일(24일) 예정됐던 '미스터트롯' 결승 녹화가 정부의 위험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른 조치에 따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추가 확진자 발생 및 2차 감염 우려로 인해 전격 취소되었음을 알립니다.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만큼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행사임을 감안,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깊은 고심 끝에 결정을 내렸습니다.

결승전 녹화 진행 역시, 코로나19 상황 추이를 지켜본 후 진행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저희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편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는  결승 진출자 7명을 추려낼 본선 4라운드 ‘레전드 미션’이 진행되면서 전체 시청률 30.4%를 기록하며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미스터트롯'은 오는 4월 18일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투어콘서트를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