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이윤지, 딸 라니 향한 애틋함…“경각심-바른 생각 절실” 또 소신 발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배우 이윤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와중 다시 한번 소신 발언을 전했다. 동시에 딸 라니를 향한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지난 23일 오후 배우 이윤지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자려고 누운너와 눈이 마주치는데 왈칵 눈물을 쏟을뻔했어"라며 라니의 해맑은 미소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이윤지는 "이렇게극한상황이 되어야만 소중한것을깨닫는건 아닌데. 이미 너희,우리의 아가들은 자체로 귀하고 소중한데. 너무나 무섭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윤지 딸 라니 / 이윤지 인스타그램
이윤지 딸 라니 / 이윤지 인스타그램
이윤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윤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이윤지는 "#나의부모#나의친구#나의아가#나의지인#모두가연결고리#경각심을높이고자신을살피기#바른생각이절실한때#저도꼭그럴께요#그래주실꺼죠? 아가 잘자렴... 사랑해"라는 내용을 덧붙였다.

이윤지의 글에 네티즌들은 "이 시기에 출산 임박이라 더욱 걱정이네요", "이윤지씨 힘내세요", "건강 조심하세요", "정말 공감되는 말이네요", "엄청 울컥하는 글이네요", "우리 모두 잘 이겨낼 수 있어요", "마스크 잘 하고 다닙시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개인 위생 철저하게 신경써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배우 이윤지는 지난 22일에도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을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높은 국민 의식이 필요한 때"라고 소신 발언을 남기며 많은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둘째 라돌이를 임신 중인 이윤지는 출산까지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지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남편 정한울, 딸 라니와 함께하는 일상, 둘째 라돌이를 기다리는 과정 등을 공개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