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런닝맨’ 이번에는 지석진-전소민?…시청자 “불쾌하다” 반응 이어지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런닝맨' 속 러브라인과 멤버들의 선을 넘는 애드리브에 일부 시청자들이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기혼자인 지석진과 미혼인 전소민을 엮어가는 개그와 억지 러브라인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상태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김종국은 지석진의 차에 그의 얼굴이 들어간 스티커와 전소민의 얼굴이 들어간 스티커가 나란히 붙어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사실 확인을 위해 지석진의 차로 몰려 들었고, 이를 확인한 뒤 지석진과 전소민을 몰아가기 시작했다. 하하는 "어쩐지, 샘 많이 내더라 세찬이한테"라며 전소민과 러브라인으로 언급되는 양세찬을 의식한 발언을 남겼다.

SBS '런닝맨' 방송 캡처
SBS '런닝맨' 방송 캡처

유재석은 "내가 이야기 했잖아 소민아"라고 말했다. 지석진은 "나 오늘 처음 보는 것"이라며 "나는 그 자리에 앉지도 않는다. 조수석 뒤에 늘 앉는다. 그래서 거기를 본적도 없다"고 항변했다.

그러나 '런닝맨' 김종국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김종국은 지석진을 향해 "얼마전에 형 여자 백 샀어?"라고 물었다. 김종국은 "여자 명품 백 산 영수증이 차에 있더라"라고 말했했다. 이에 지석진은 "저 차는 내가 쓰는 것이 아니다. 스케줄 갈 때만 가는 차다"라고 부인했다.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저 형은 정말 미쳤다"며 맞장구를 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장면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실제 '런닝맨' 관련 기사 댓글에는 "주말 예능에서 불륜 소재 개그가 진짜라고?", "지석진 전소민 둘 다 불쌍", "지석진 가족들은 무슨 죄야", "유부남이랑 미혼인 여자랑 엮지 마세요", "아무리 친해도 선은 좀 지켜라", "직접적으로 말 안 한다고 그게 불륜 드립이 아닌가요?", "제작진은 이게 재미있다고 생각해서 편집 안 한건가?", "불편하면 보지 말라고 할게 아니라 저런 개그는 안 하는게 맞아요", "1절만 해라 진짜", "가족들 다 함께 보는 프로그램에서 할 말 못할 말 구분 좀 합시다", "신혜선 배종옥 게스트로 데려다 놓고 저 이야기만 5분씩하고 있음", "전소민 무슨 죄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SBS '런닝맨' 방송 캡처
SBS '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 시청자 게시판에도 "불륜 로맨스, 치정 로맨스 불편합니다" ,"오늘 방송 불쾌하네요", "방송에서 부적절한 말들 하지 마세요", "아이들과 함께 보는 프로그램입니다 선을지켜주세요", "너무 자극적인 발언은 자제해주세요", "수준 떨어지네요" 등 해당 내용을 지적하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물론 일각에서는 "예능은 예능으로 좀 보세요", "친한 사람들끼리 하는 이야기인데요", "그냥 웃고 넘어가세요", "싫으면 보지 마세요"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기도 하다.

'런닝맨'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멤버들 내 러브라인을 만들며 에피소드를 만들고 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불쾌함을 느끼는 시청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유부남인 지석진과 미혼 여성인 전소민의 관계를 의심하는 발언들이 이어지며 '런닝맨' 시청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런닝맨' 제작진과 출연진들이 해당 논란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