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심각단계 격상, 마음 편하지 않아”…장성규, 박서준-이영애 이어 대구에 5000만 원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장성규가 김고은-박서준-이영애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대구에 성금을 기부하며 뜻깊은 행렬에 동참했다. 

지난 23일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구에 있는 지인과의 대화를 공개하며 무거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심각단계로 격상 이제는 코로나에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기도하는 것만으로는 마음이 편해지질 않는다”라며 “나의 작은 움직임이 대구 시민분들을 비롯한 불안에 떨고 계실 수많은 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며”라며 기부 사실을 알렸다. 

장성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장성규에 앞서 스타들이 먼저 선행에 앞선 바 있다. 박서준은 대구 확진자 치료에 필요한 음압병동 등이 부족하다는 언론 보도를 접한 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기탁했다. 

또한 이영애 역시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5천만 원을 전했고, 김고은은 코로나19 예방 물품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위해 1억 원(마스크 4만 장가량)을 전달했다. 

한편 23일 오전 9시 기준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302명으로 집계됐으며 오후 2시 대구에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