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변정수, 인스타그램서 손소독제 판매 해명…“이 시국에?” VS “이게 왜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배우 변정수가 인스타그램 손소독제 판매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3일 변정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해하지 마시라.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분들도 스스로 지킬 수 있게 구매하시고 둘다 좋다고 생각했다”며 “이번 건은 브이실드에서 구매할 수 있게 하고 저도 제가 구매할 수 있는 만큼 해서 기부하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질타도 칭찬도 다 새겨듣겠다. 그리고 그 어떤 기부도 거짓으로 할 수 있는 건 없다. 그게 제가 몇 년 간 러브플리마켓을 하는 이유기도 하다. 제가 좀 더 신중하게 여러분들께 제품들을 제안할테니 다들 마음 진정하셔서 조금은 편안한 일요일이 되었으면 한다. 저는 굿네이버스 대구지사와 물품을 기부할 생각이었는데 기부 열심히 하겠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앞서 변정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소독제 판매글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그는 지난 23일 “지금까지 잘 대처했는데. 모두 조심하시고 조금만 기다리시라. 스스로 살균합시다. 어젯밤에 다들 너무 불안해 하셔서 재오픈한다”고 글을 올렸다.

변정수 / 톱스타뉴스 HD 포토 뱅크
변정수 / 톱스타뉴스 HD 포토 뱅크

그러나 해당 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대중들의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이를 마케팅 수단으로 이용해 손소독제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변정수는 해당 글을 삭제, 해명글을 올렸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논란은 끊이지 않은 상태다. 네티즌들은 “이때다 싶어서 비싸게 팔아서 욕먹는 거다” “애초에 SNS를 통해 공구식으로 파는게 정상적인 루트는 아니잖아” “이 시국에 하필 손소독제를?” 등 반응을 보이며 그가 현 상황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한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왜 팔면 안 됨?” “변정수는 좋은 일도 많이 하는데 손 소독제도 팔면서 기부도 한다잖아” “싫으면 안 사면 되는걸 왜 욕하는지” 등 그를 향한 비난이 과도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으로 연예계에서도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장성규는 5천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으며 이영애는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박서준 또한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기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