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 용인시,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 발생 "대구는 갔지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경기 용인시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23일 긴급브리핑을 열었다. 이날 백 용인시장은 수지구 풍덕천동에 거주하는 여성 A씨(27세)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고 밝혔다. 또 이 환자의 검체를 채취한 수지구보건소를 즉시 폐쇄하고 방역소독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또한 “코로나19의 청정지역으로 지키려고 총력을 기울였는데, 시민들께 무거운 소식을 전하게 돼 마음이 착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학조사관을 통해 자세한 동선이 확인되는대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시민안전을 지키고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1월 24∼27일 대구 본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날 질병관리본부로부터 31번 확진환자의 접촉자로 통보받아 이날 진단검사를 했다.

해당 환자는 대구 방문 시 집안에서만 머문 것으로 밝혔을 뿐 구체적 접촉자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는 신천지 교회는 따로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으로 자세한 동선과 추가 접촉자는 역학조사관의 현지조사 후 발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