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포시, 코로나19 확진자 신천지 교인 동선 공개…고양·인천공항·서울역 방문, 매주 일산 신천지와 대구 신천지 교회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 김포에 살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신천지 교인이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인천공항, 서울역, 일산 고양까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23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운양동 화성파크드림 아파트에 거주하는 고양시 벤처타운 기업인 A(55)씨가 코로나 19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구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A씨는 일산에 있는 직장을 다니기 위해 가족과 떨어져 김포시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매주 수요일에 일산 신천지 교회를, 일요일에는 본가가 있는 대구 신천지 교회를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김포시가 공개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김포시가 공개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그는 지난 14~17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으며 17일 대구 KTX를 이용해 서울역에 도착후 버스를 타고 직장인 경기도 일산으로 출근했다.

18일에는 자가용으로 일산에 있는 직장을 다녀왔으며 19일에는 자가용으로 인천공항에 다녀와 집 근처 신명태명가 식당에서 혼자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에도 자가용으로 직장을 다녀오고 21일 자택에 머물렀다.

22일에는 뉴고려병원 선별 진료소에 들렀다가 병원 입구 다솜약국에서 인후통 약을 구입했다. 이어 22일 오후 7시30분께 우리병원 선별 진료소를 방문했다.

A씨는 다음날인 23일 오전 5시30분 확진 판정을 받고 이천 경기도 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중이다.

정하영 시장은 "현재 A씨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중에 있다"면서 "추가 이동경로, 접촉자 등이 확인되면 추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A씨 거주지 아파트에 대한 방역 소독은 마쳤다"면서 "방문 식당, 약국에 대해서는 폐쇄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신천지 교인으로 알려진 A씨는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후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직장인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에 위치한 벤처타운도 폐쇄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