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추대엽이 직접 밝힌 카피추 탄생 배경 "모두 다 유병재 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카피추가 연일 화제를 모으며 본인이 직접 밝힌 카피추의 탄생 배경이 눈길을 끌었다.

최근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추대엽은 "카피추로 사는 게 부쩍 힘들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겸손하고 부끄러움이 많다는 그는 "편안하게 추대엽으로 가는게 어떻겠냐"는 제안에 추대엽으로 돌아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유병재와 일로 만났다는 추대엽은 "유튜브 개설 전에는 모르던 사이다. 작년 10월에 문자가 왔다"며 "2011년부터 제 팬이었다고 하더라. 패러디를 좋아하는데 '네시봉'을 했다. 그걸 보고 캡쳐해서 올렸더라"고 밝혔다.

당시 유병재는 '작가가 되면 같이 일하고 싶다'고 생각했고 힘든 시기의 추대엽에게 한 줄기 빛처럼 다가왔다고.

처음에는 유병재 제안을 거절했다며 "15년 전부터 했던 코미디다. '코미디 빅리그'에서도 할 만큼 했다"며 "한 일주일 후 기획안을 보내왔다. "한 번만 저랑 재미로 해보자" 하더라"고 일화를 공개했다.

김태원을 패러디하려던 추대엽에게 "그러지 말고 제가 시키는 대로 해라"고 한 유병재는 가발과 의상을 모두 손수 준비하고 콘셉트, 대본까지 다 써와 카피추라는 캐릭터를 탄생시켰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