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남 양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대구 퀸벨 호텔 뷔페' 이용…'친척 결혼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경남 양산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3일 양산시는 오전 11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통해 동면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70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남성은 현재 부인과 거주 중이며, 대구에 함께 방문한 배우자, 아들, 손자 등이 지난 22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코로나 19 검사를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부산 동래구 메가마트 동래점이 일시 휴점에 들어간 22일 오후 동래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매장에 대한 방역을 하고 있다. 메가마트 의무휴업일인 오는 23일까지 영업을 중단하고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2020.02.22. / 뉴시스
뉴시스

이후 23일 0시 15분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음압병상에 격리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환자는 현재 기침 증세를 보이고 있으나 상태는 안정적이다.

보건소에 따르면 역학조사 과정에서 대상자가 지난 2월 15일 친척 결혼식에 참석 후 낮 12시 30분께 대구 퀸벨 호텔 뷔페를 이용했고, 31번 환자와 같은 시간대에 머물렀는지는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를 받은 나머지 가족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대구를 방문하지 않았지만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되는 가족들은 모두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현재 모두 자가격리 조치, 1일 2회 모니터링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이번 사태가 진정 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각종 행사 및 모임은 가급적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