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 국무부·CDC,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한국-일본 여행경보 2단계로 격상, 중국은 3단계…이스라엘은 한국인 입국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로 격상했다.

국무부와 CDC는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도 2단계로 높였다.

국무부는 이날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travel advisory)를 2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그동안 국무부의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는 1단계 상태로 유지돼왔다.

국무부는 코로나19의 경우 중국 본토 여행이나, 여행 관련 사안에서 긴밀한 접촉과 연관된 사례가 많았지만, 한국에서는 지속적인 지역사회 확산(감염)이 보고됐다고 조처 배경을 밝혔다.
 
국무부는 "지속적인 지역사회 확산은 한국에서 사람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그들이 어떻게 또는 어디서 감염됐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확산이 진행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국무부 여행경보는 단계별로 나뉘며 1단계는 '일반적인 사전 주의 실시'를 의미한다. 2단계는 '강화된 주의 실시' 단계다. 3단계는 '여행 재고', 4단계는 '여행 금지'에 해당한다.

미국무부 여행경보 단계
미국무부 여행경보 단계

국무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앞서 홍콩(20일), 마카오(11일)에 대해서도 2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2일자로 4단계인 여행 금지가 취해졌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한국에 대해 2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CDC는 한국에 대한 여행공지(travel health notice)를 '경계'(alert) 수준인 2단계로 조정했다.

이제까지 한국은 '지역사회 확산국'으로 규정돼왔다가 이번에 1단계를 건너뛰고 2단계로 분류됐다.

CDC는 "한국은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코로나19 호흡기 질환의 지속적인 지역사회 전파를 경험하고 있다"고 조정 배경을 설명했다.

여행경보와 관련한 CDC 공지는 주의(watch) 단계인 1단계, 경계 단계인 2단계, 경고 단계인 3단계로 나뉜다. 이들 세 단계와 별개로 '여타 명백한 지역사회 확산 지역'이 있다. 1단계는 '일반적인 사전 주의 실시', 2단계는 '강화된 사전 주의 실시', 3단계는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각각 나타낸다.

CDC는 중국에 대해 지난 4일 3단계 경보를 발령했다. 홍콩의 경우 지난 19일 1단계로 분류됐다. 싱가포르와 태국, 베트남, 대만은 '여타 명백한 지역사회 확산 지역'에 포함돼 있다.

국무부가 발표하는 여행 경보인 '여행 권고(Travel Advisories) 레벨'은 ▲1단계 일반적인 사전주의 실시 ▲2단계 강화된 주의 실시 ▲3단계 여행 재고 ▲4단계 여행 금지로 구성되는데 국무부는 한국을 2단계에 올렸다.

또 CDC도 '여행 공지'(Travel Health Notice)를 통해 한국을 2단계 여행경보 국가로 분류했다.

CDC의 여행경보는 ▲주의(Watch·일반적인 사전 주의) ▲경계(Alert·강화된 사전 주의) ▲경고(Warning·불필요한 여행 자제) 등 3단계로 운영된다.

따라서 2단계 여행 경보는 한국 여행 금지나 자제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고, 한국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하지만, 이번 경보는 앞으로 한국 여행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을 담은 것이기 때문에 향후 파장이 주목된다.

미 국무부와 CDC는 이날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상향 조정하면서 별도의 행동 요령도 함께 게시했다.

이들 기관은 "한국으로 여행을 한다면 환자와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CDC 가이드라인 준수를 권고했다.

노인들과 만성질환자들에게는 의료인과 상담을 거쳐 불필요한 여행은 연기하는 방안을 고려할 것을 당부했다.

CDC는 또한 한국 여행 2주일 뒤 열이나 기침, 호흡곤란 증세를 느낄 경우 의료기관에 전화해 증상을 얘기하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미 국무부가 2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한 국가 또는 지역은 마카오(발령일시 11일), 홍콩(20일)에 이어 한국과 일본이 추가되면서 4개국으로 늘었다.

국무부는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에 대해선 이미 지난 2일 최고단계인 여행금지 경보를 내렸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CDC가 여행경보를 적용한 나라는 ▲홍콩(주의 단계) ▲한국·일본(경계 단계) ▲중국(경고 단계) 등이다.

한편, 미국의 이런 조처 외에 베트남은 21일 자국민에게 한국의 코로나19 발생지역에 대한 여행 자제를 권고했고, 대만 질병관리서는 한국을 1단계 전염병 여행 경보지역으로 지정했다.

브라질은 한국을 포함해 북한,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등 아시아 7개국에서 입국하는 여행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미국의 이번 조처가 한국으로의 여행을 금지하는 것은 아니며 우리 국민의 미국 입국에도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22일자 코로나19 관련 미 국무부의 여행권고 조정(2단계) 및 CDC의 여행공지(2단계)는 미국 정부가 자국민들이 한국, 일본으로 여행을 할 경우 더 많은 주의를 기울일 것을 요구하는 차원에서 취한 것이며 이는 한국, 일본으로의 여행을 금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 국무부는 각국 상황을 토대로 여행권고를 수시로 조정하고 있으며 각종 기준에 따라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을 포함한 70여개국이 현재 미 국무부 여행권고 2단계에 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 CDC는 각국 및 지역의 질병 발병 상황, 자연 재해 등 여행자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을 토대로 여행공지를 발표하고 있으며, 소아마비, 황열병 발생 국가 등을 대상으로 2단계 여행 공지가 시행돼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금번 미측 조치는 우리 국민의 미국 입국에는 아무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스라엘 정부가 22일(현지시간) 저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한국인 관광객들의 입국을 금지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날 한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최근 급증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지시간으로 이날 저녁 7시 55분께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도착한 한국인들이 입국금지를 당했고 약 2시간 만인 9시 50분께 같은 비행기로 한국을 향해 출발했다고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이 밝혔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인천발 항공편으로 텔아비브에 도착한 한국인 130여명의 입국이 금지됐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매체 채널12는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한국에서 이스라엘로 오는 항공편 운항이 취소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의 이번 조치는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한국인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뒤 나왔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한국인 성지순례단과 접촉했던 이스라엘 학생 30명이 격리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다가 지난 21일 귀국한 환자 1명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