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천지 '추수꾼' 뭐길래?…일반 교회에 신천지 신분 숨기고 전도한 '코로나19' 확진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신천지의 충격적인 전도 방법이 드러났다. 신분을 숨기고 일반 교회에 전도한다는 것이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신천지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강다솜 아나운서는 "일반 교회에서도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왔다. 확인해보니까 신천지 교인으로 드러났다. 신천지는 이렇게 일반 교회에 신분을 숨기고 들어와서 교인을 데려오는 독특한 방식으로 전교를 한다. 교회와 성당이 새로운 감염 경로가 되지 않을까 종교 시설마다 비상이다"라고 설명했다.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뉴스 보도에 따르면 대구에 있는 한 개신교회의 16일 예배에 참석했던 200여 명 가운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최근 신천지 집회에 참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예배 참석자들은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교회는 봉쇄됐다.

해당 교회 관계자는 '뉴스데스크'에 "(해당 확진자가) 신천지 교회를 거쳐온 것은 확인했다"며 2월 16일이나 9일에 신천지 예배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로서는 누가 얼마나 만났고 또 가까이 있었고 멀리 있었는지 알 수가 없다"고 알렸다.

대구의 또 다른 교회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B 교회 관계자는 "(1명이) 확진 판정 받으셨고 교회는 자발적으로 폐쇄하는 걸로 했다. 교회 예배는 영상으로 한다"고 전했다.

신천지는 일반 교회 등 다른 종교 기관에 몰래 들어가 전도하는 '추수꾼'이라는 독특한 방식으로 전도를 해왔다.

대구의 신천지 교인은 "대구 교회에만 전체가 1만 4천~1만 5천 명 정도 된다. 그중에서 그런 식으로 활동하는 사람이 5천 가까이는 될 거다. 모임이나 행사 같은 것도 만든다. 전담 추수꾼이다"라고 밝혔다.

신천지 교회가 폐쇄되면서 추수꾼이라 불리는 신천지 교인들이 일반 교회나 성당에서 활동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교회와 성당마다 비상이 걸렸다. 대구에서는 대부분의 집단 종교 활동이 중단됐다.

천주교는 대구대교구 차원에서 다음달 5일까지 미사를 전면 중단했다. 개신교회도 마찬가지다. 신천지 측은 대구 교회 방문자들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내렸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교회나 성당 등에는 신천지 추수꾼을 통해 코로나19가 번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