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참시' 김재덕, '아재 개그' 선보이자 장수원 '분노' "유치해"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김재덕의 아재 개그에 장수원이 분노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22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젝스키스의 일상이 공개됐다. 젝스키스의 팬인 홍현희는 'Suddenly'를 열창했고, 벤에 탄 젝스키스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장수원과 김재덕은 큐시트와 프로그램 정보가 적힌 서류를 보며 대화를 나눴다.

김재덕은 "요즘에 단체로 나갈 방송이 별로 없지?"라고 매니저에 물었고, 매니저는 "단체 출연 예능이 좀 적죠"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재덕은 "나때는"하고 말을 시작했고, 이에 장수원은 "에라, 이 옛날 사람아. 그만 깨어 나와"라고 일침을 가했다. 두 사람의 티격태격에 매니저는 '빵' 웃음을 터뜨렸다.

예전의 젝키 노래가 영상과 함께 흘러나오자 모두들 "젝키 노래는 너무 좋아"하고 말했다. 홍현희는 옛 노래를 부르며 은지원에 들이댔지만 받아주지 않는 은지원 때문에 모두들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은지원은 쑥스럽게 노래를 받아주었다. 김재덕은 "수원이는 그거 좋아해. 죽 아니면 빵"하고 말했다.

장수원은 김재덕의 아재 개그에 분노한 듯 "유치해"라고 말했고 이어 다음으로 김재덕은 "설에 세뱃돈을 하나도 못 받았어. 이걸 세 글자로 하면 뭐게?"라고 물었다. 이에 장수원은 골똘히 생각하다가 또 궁금한지 고심하기 시작했다. 장수원은 "지금도 생각이 안 나네, 하도 유치해서"라고 스튜디오에서 말했다.

궁금하긴 매니저들도 마찬가지였다. 김재덕은 뿌듯하게 웃으며 "됐어. 비밀로 묻어두자"라고 하다 결국 정답을 공개하기로 했고 이에 장수원도 궁금한지 정답을 보챘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MBC 채널에서 방송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다양한 출연진들이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얻었으며 또한 '구해줘 홈즈'나 '놀면 뭐하니' 등의 프로그램과 더불어 계속해서 큰 화제를 이끌어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