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는 형님' 배종옥, "후배 연락 안 오면 바쁜가 보다 해, 신혜선 마음 알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아는 형님' 배종옥이 신혜선의 고민에 명쾌한 해답을 내렸다.

22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영화 '결백'의 주인공 배종옥, 신혜선이 출연했다.

이날 배종옥은 많이 친해졌냐는 김영철에 "서로 대면대면하다 잘 안친해"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기하다가 배종옥한테 혼난 적은 없냐는 질문에 신혜선은 "없다. 영화 속에서 십수 년만에 만난 어색한 모녀 사이다. 그래서 현장에서도 같이 붙어있던 적이 별로 없다"고 답했다.

JTBC '아는형님'

또한 대사 NG도 안낼 것 같다는 김영철에 배종옥은 "하긴 한다.대사를 안 외워서라기보다는 실수가 오는 부분이 있다"면서 "나는 준비 안하는 후배들은 무슨 생각을 하는 거지 싶다"고 말해 아형 멤버들을 긴장시켰다.

이에 신혜선은 "딱히 잔소리도 안하고 이런게 더 무서운건데 나는 종옥이랑 같이 촬영할 때 불편한 느낌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 평상시에 연락은 자주 하냐고 묻자 신혜선은 "그게 고민이다. 지금 하기엔 너무 늦은거 같고 갑자기 연락하면 부담스러워하실거 같다. 그래서 연락을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배종옥은 "나도 혜선이 마음을 알겠는게 도움을 많이 받았던 선생님들한테 살갑게 못했다.그래서 혜선이 마음도 알겠고 선생님 입장되보니까 후배들이 연락 안 오면 바쁜가 보다 한다"고 말했다.

이때 신혜선은 "그게 너무 마음이 아파"라며 울상짓자 배종옥은 "마음이 아프면 해 인사를"라고 명쾌한 해답으로 아형 멤버들을 뒤집어지게 했다.

한편 배종옥, 신혜선이 출연하는 영화 '결백'은 3월 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