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주 영풍문고 서점, 20대男 "신천지 예배로 대구 다녀와" 쓰러져…네티즌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한 남성이 광주 유스퀘어 내 영풍문고에서 '대구를 다녀왔다'며 쓰러진 가운데 다수의 네티즌이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앞서 22일 오후 5시 30분 광주 유스퀘어 내 영풍문고에서 한 남성이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특히 해당 남성은 후송 과정에서 "신천지 일로 대구에 다녀왔다"고 주장해 방역 당국이 코로나19와 연관성이 없는지 긴장하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온라인커뮤니티

서점 직원들은 쓰러지 A(24)씨 주변으로 다른 손님들의 접근을 통제, A씨가 이송되자 서점 문을 닫고 퇴근했다. 

이후 광주 서구보건소 방역팀이 도착해 서점 문을 열고 방역을 실시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이 남성이 자주 쓰러지는 병이 있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또 북부소방 관계자는 "이 남성이 신천지 일로 대구에 다녀왔다고 말했다"라며 "현재 조선대병원으로 옮겨져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신천지 왜 다 영풍문고로 가 있지? 저기서 포교라도 하나?", "그냥 조용히 죽자. 치료 왜 받냐", "아니 신천지에 대구까지 다녀왔으면 가만히 집에나 처박혀 있지. 왜 자꾸 뛰쳐 나와서 저러냐. 그냥 신상 털자. 짜증난다. 신천지는 털려도 싼다", "양심이 있니?", "이거 좀 퍼포먼스 같은데. 너무 고의적이야", "길바닥에 쓰러질 정도면 그냥 집에 있어라. 벌레 XX처럼 꾸역꾸역 나오네", "XX 사이비XX 그냥 죽어라", "이 정도면 신천지에서 지령이라도 받은 거 아닌가?" 라며 분노했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일부러 이러는 게 아니고? 말이 돼? 경기도 사람이 대구 갔다 와서 갑자기 광주 유동인구 제일 많은 곳에 와서 쓰러진다고?", "불특정 다수 집결돼 있는 장소에 폐를 끼치려는 의도가 다분한데?", "영풍문고 사람 진짜 많을텐데. 일부러 저러는 거 아니야?", "얘 경기도 사람이라던데. 제정신이면 저 꼴로 경기도에서 예배하러 광주를?"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고의성'을 주장했다.

한편 조선대병원은 남성의 검체를 체취해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추천기사